일 정부, 납치문제 해결을 위해 두개 조직 신설

2006-03-14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일본 정부는 납치문제의 해결을 위해 ‘법 집행반’과 ‘정보수집회의’를 신설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13일 납치문제 전문간사회를 열어 ‘법 집행반’과 ‘정보수집회의’를 신설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법 집행반’은 법무, 재무, 경제, 산업, 금융, 경찰, 해상보안청의 심의관으로 구성되며, 15일 첫 모임을 열어 현행법을 엄격히 적용하는 방법으로 북한과 관련된 부정행위에 대한 단속을 강화할 방침입니다.

한편 ‘정보수집회의’는 내각 정보관, 경찰청과 공안조사청 장관, 외무 사무차관으로 구성하여 각 기관 수뇌들이 긴밀히 납치문제에 관한 정보를 교환할 방침입니다. 일본 정부는 북일 정부 간 협의가 아무런 성과 없이 끝나고 납치문제 해결이 지연되자 9개 부처가 참가해 오던 납치문제 전문간사회를 재무성, 금융청, 방위청 등 7개 부처가 추가로 참석하는 모임으로 확대 개편한 바 있습니다. 납치문제 전문간사회가 새롭게 ‘법 집행반’과 ‘정보수집회의’란 두개 조직을 신설하는 것도 납치문제 해결에 미온적인 북한에 대해 압력을 강화할 목적인 것으로 보입니다.

채명석기자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