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경찰, 일본인 납치 관련 조총련 산하 단체 수색

2006-03-23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일본 경찰이 지난 1980년 발생한 일본인 납치사건을 조사하기 위해 조총련 산하 단체를 강제 수색했습니다. 일본 경찰은 다음 달 중에 납치범들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할 계획입니다.

일본 경시청은 23일 오사카 시내에 있는 한 중국음식점과 이 음식점 주인의 집을 강제 수색했습니다. 이 음식점은 지난 1980년 하라 다다아키씨가 실종되기 전에 일했던 곳으로, 음식점 주인은 재일 조선인입니다. 일본 경시청은 이밖에도 이 음식점 주인이 이사장을 지냈던 조청련 산하 오사카 상공회도 수색했습니다. 일본 경찰이 일본인 납치사건과 관련해 협력자를 지목해서 강제 수색하기는 이번이 처음입니다.

하라씨 납치사건에는 음식점 주인과 북한 공작원 신광수, 그리고 현재 남한 제주도에 사는 남성 등이 관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당시 이들은 하라씨에게 무역회사에 취직시켜준다며 접근해 결국 북한으로 납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신광수는 지난 1985년 남한에서 체포돼 옥살이를 하다가 1999년 풀려나 북한으로 돌아갔습니다.

일본 경찰은 다음 달 중에 신광수와 제주도 남성에 대해 해외로 사람을 빼돌리기 위해 유괴하고 감금한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한다는 계획입니다. 신광수는 일본으로 귀국한 지무라 야스시 부부를 북한으로 납치하는데도 관여한 혐의로 국제 수배중입니다. 일본에서는 신광수가 요코다 메구미를 납치하는데도 관여했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김연호기자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