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일 관방장관, 북 대포동 2호 발사 징후 없다

2006-06-13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일본의 아베 신조 관방장관은 북한이 다음 주 중에 대포동 2호를 발사할 징후가 있다는 일부 보도를 부인했습니다.

아베 관방장관은 13일 북한이 빠르면 다음주에 장거리 탄도 미사일 대포동 2호를 발사할 징후가 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발사가 임박한 것으로 보지 않는다”며 일부 보도를 부인했습니다.

아베 장관은 그 이유로 “주변 각국의 군사동향에 대해 정보 수집, 분석을 하고 있지만 발사가 임박했다는 징후를 발견하지 못했다”는 점을 들었습니다. 한미일 3국의 군 당국은 북한이 지난 5월초부터 함경북도 화대군 미사일 발사 실험장에서 미국 전역을 사정권에 둔 대포동 2호 개량형으로 보이는 탄도 미사일 발사 실험 준비에 착수한 사실을 탐지하고 현재 항공기와 함정 등을 동원해 엄중한 경계 태세를 취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로이터 통신 등 일부 외신은 12일 익명의 미국관리 말을 인용해 북한이 대포동 2호 탄도 미사일 발사 실험을 1주일 안에 실시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해 관심을 끌었습니다.

그러나 이해 당사국 중 하나인 일본의 아베 관방장관이 그런 보도를 직접 부인함으로서 북한의 대포동 2호 발사가 임박했다는 징후는 아직 없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도쿄-채명석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