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하게 삽시다] 기침과 가래

강유· 한의사
2022.08.09
Share on WhatsApp
Share on WhatsApp
[건강하게 삽시다]  기침과 가래 "기침할 때는 반드시 옷소매 위에"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환경보건시민센터 주최 '어린이·청소년 대상 코로나19 예방 노래공연'에서 참가 시민들이 감염 예방 실천항목을 표현하는 율동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MC: 청취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건강하게 삽시다이 시간 진행에 이진서입니다.

자다가 갑자기 목에 피가 나올 정도로 기침을 심하게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아픈데는 없는데 왜 그런지 옆에 있는 가족이 더 걱정을 하게 되는데요. 특히 코로나 비루스가 폐와 관련이 있다는 말에 김침을 할 때면 신경이 쓰입니다. 그래서 오늘은 기침과 가래에 대해  동의사 강유 선생님의 도움 말씀 듣겠습니다.   

 

기자: 한밤에 가끔 목 안이 간질 간질 하면서 기침을 계속 하게 됩니다. 감기는 아닌 것 같은데 왜 그럴까요? 

 

강유 동의사: 네. 감기에 걸리지 않아도 기침을 할 수 있습니다. 특히 방안 공기가 건조하거나 기관지를 자극하는 어떤 물질이 있을 때는 기침은 물론 재채기도 하게 됩니다. 목이 간질간질한 것은 기관지를 자극하여 생기는 기침이라고 생각합니다. 

 

기침은 주로 기관지를 자극해야만 하게 되는데 폐에 이상이 있어도 그것을 기관지를 통하여 외부에 알리는 것이 기침입니다. 기침을 한다고 해서 모두 나쁘다고만 생각하지 말고 왜 기침이 생기는지를 잘 관찰하고 기침이 나는 원인을 찾아 없애야 합니다. 만약 그래도 잘 모르겠으면 진료소에 내원하여 진찰을 받아보는 것이 좋습니다.

 

기자: 기침을 하면 나중에 가래가 나옵니다. 둘 사이 연관이 있나요.

 

강유 동의사: 기침을 하고 가래가 나오는 것은 당연히 있을 수 있는 일입니다. 기침을 하고도 가래가 나지 않는 것은 건성 기침으로 공기의 질이 탁하거나 목소리를 높여 여러시간 말을 하였을 때 기관지의 연축으로 생기게 됩니다. 이렇게 환경적이거나 공기에 의하여 생기는 기침은 거의 모두 가래가 없이 하게 됩니다. 

 

그러나 기침을 하면 가래가 나오는 것은 기관지에 이상이 생겨서 나오기 때문에 이때는 가래의 점도라든지 색깔에 주의를 돌려야 합니다. 특히 체온에 이상이 있는지 잘 살피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만성 기관지염은 기침을 계속하면서 가래도 멀건 가래가 나오는데 환경 자극이나 공기 자극을 받으면 더 심하게 발작 기침을 합니다. 만성 기관지염은 여름철에는 기침이 덜하지만 계절이 바뀌는 때면 기침 발작이 시작됩니다. 만성 기관지염은 좀처럼 낫지 않고 거의 일생 앓게 되는데 기침과 함께 숨가뿜도 발생합니다. 이렇게 기침과 가래는 생리적으로 서로 연관되어 있기 때문에 병 진단도 비교적 쉽고 치료로 빨리 진행할 수 있는 특징이 있습니다.

 

기자: 어떤 사람은 가래를 뱉어내지 않고 다시 삼키는데 뱉어내는 것이 맞습니까?

 

강유 동의사: 가래는 반드시 뱉아야 합니다. 그러나 병적인 분비물이 아닌 가래는 삼켜도 다른 이상은 없지만 위생적으로 볼 때 가래가 나오면 반드시 뱉는 것이 상식입니다. 만약 결핵 환자가 기침한 후 가래를 밷지 않고 삼키면 어떻게 될까요? 

 

결핵균이 있는 결핵 환자의 가래는 위를 통하여 장에서 흡수되지 못하고 대장에 머물면서 대장염을 발생시킬 수 있습니다. 제가 홍원군 읍 종합진료소에서 동의사로 일할 때 결핵 료양소에 파견되어 결핵 환자들에게 한약을 지어 치료한적이 있었습니다. 그때 결핵 환자들의 병력서를 살펴보면 결핵 환자들이 두 가지 이상의 결핵을 앓는 사람이 없었습니다. 이것만 봐도 결핵 환자가 가래를 삼켰다고 다른 결핵이 발병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기자: 어떤 때 가래가 나오는 것인지요?

 

강유 동의사: 가래가 나오는 것은 기관지에서 외부자극을 받았거나 폐에 염증이 생겨 그 염증이 기관지를 자극할 때 기침을 하면서 가래가 나오게 됩니다. 임상에서는 폐 질환이 있는가를 가래를 검사해서 밝힐 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육안으로 가래의 색을 보고 염증성인지 아닌지를 판단할 수도 있습니다. 

 

염증성이 아닌 가래의 색은 맑은 색깔이고 점성이 없습니다. 그러나 폐에 염증이 있는 가래와 폐결핵으로 생기는 가래는 색깔이 노랗고 매우 점성이 높습니다. 활동성 폐결핵 때는 기침과 함께 피가 섞인 가래를 토하게 됩니다.

 

감기에 걸려 고열이 나고 기침을 많이 할 때 가래가 생기는데 이때는 높은 열로 인하여 기관지 분비물이 농축되어 기관지에서 가래가 잘 떨어지지 않고 가래가 나와도 점도가 높은 걸쭉한 가래가 나오는데 누른 색깔을 띠게 됩니다. 가래가 노란 색깔을 띠고 기관지에서 잘 떨어지지 않을 때는 상기도 염증이나 폐의 질병으로 의진 하고 치료를 진행하여야 합니다. 만약 이 시기를 놓치면 폐렴으로 병이 번지게 됩니다. 소아와 나이 많은 노인들이 감기를 앓다가 폐렴에 걸리는 이유가 감기를 제때에 치료하지 못하여 생기게 되는 것입니다.

 

기자: 기침을 멎게 하고 가래를 삭히는 민간요법 소개해 주시죠.

 

강유 동의사: . 우선 기침이 멎게 하는 민간요법은 도라지, 사삼, 행인, 마가목과 같은 약초들로 수십가지가 있습니다. 이런 민간요법은 한가지로 사용해도 되고 서로 배합해서 사용해도 됩니다. 그러나 민간요법을 사용할 때는 반드시 한 두번 사용하고 마는 것이 아니라 사용 날자를 길게 해서 사용해야 합니다. 

 

기침을 멎게 하는데 사용하는 약초는 식용으로도 이용하는 것이기 때문에 독이 있거나 몸에 해롭지 않다는 것을 알아야 합니다. 오늘 소개하는 감기는 일반 감기로서 겨울과 여름철에 기침하면서 열이 날 때는 민간요법으로 칡뿌리, 도라지를 각각15그람을 40분간 달여서 뜨거운 것을 불면서 2-3회 마시면 감기도 낫고 기침도 없어 지고 열도 사라집니다. 

 

감기에 걸리지 않았는데 기침을 할 때는 살구씨를 노랗게 뽁아서 한번에 4-6알씩 하루 세 번 먹습니다. 살구씨에는 아미그달린이란 독 물질이 있어 많이 먹으면 위를 상하게 되고 중독에 걸릴 수 있습니다. 만성 저산성 위염 환자들은 살구씨를 노랗게 뽁아서 한 번에 4알씩 하루 세 번 식후에 내복하는데 장복하면 위계양을 비롯한 만성위병을 완치할 수 있습니다.

 

기자: 여름에 특별히 건강관리에 주의를 돌려야 할 것이 있다면 어떤 것입니까?

 

강유 동의사: 네. 올 여름은 지난해 여름보다 불볕 더위가 심합니다. 여름철 무더위에 생길 수 있는 급성 질병은 고혈압 병을 비롯한 심장질병입니다. 무더위가 심한 오전 11시부터 오후 3시까지는 밖에 나가서 일하거나 다니는 것을 금해야 합니다. 

 

보도를 보면 세계여러 나라들에서 여름철 더위로 매일 많은 사람들이 사망하고 있는데 그중에 나이 많으신 어르신들이 절반 이상입니다. 집에서도 수건을 물에 적셔 목에 걸치고 머리를 자주 물에 씻는 것이 좋습니다. 이렇게 하면 뇌로 피가 많이 몰려들지 못하게 하여 뇌출혈을 미리 예방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저혈압이 있는 사람은 무더운 여름철에 갑자기 땡볕에 노출되면 혈압이 떨어지면서 저혈당 쇼크가 올 수 있습니다. 때문에 외출을 삼가해야 하지만 외출할 때는 반드시 머리에 모자나 수건을 쓰고 머리를 가리는 것이 좋습니다. 이와 함께 만약을 대비하여 사탕을 가지고 다니다가 머리가 어지럽고 빈혈이 갑자기 생기면 사탕을 먹고 물을 많이 마시어야 합니다. 혹시 모를 사고를 대비하여 혼자 길을 가거나 일을 하지 말고 동행자와 함께 하여야 합니다. 뇌출혈이나 심장마비는 곁에 사람이 있어 조금만 구급해주면 사망을 미리 막을 수 있다는 것을 우리는 알아야 합니다.

 

지금 코로나가 다시 극성스럽게 증가하고 있습니다. 3년간 코로나 발생 원인을 살펴보면 예방주사를 맞았다고 코로나에 걸리지 않는 것이 아니었습니다. 방역사업은 나만 잘하면 되는 것이 아니라 모든 사람들이 다 잘해야 감염이 없어지고 정상 생활을 할 수 있다는 것을 확신하게 됩니다. 이 방송을 듣는 모든 북한 국민들은 코로나에 걸리지 않도록 개체위생을 잘하면서 자기 건강을 자기가 지킨다는 신념 속에 생활하기를 간절하게 바라겠습니다.

 

기자오늘 말씀 고맙습니다.

 

강유 동의사감사합니다여러분 안녕히 계십시요.

 

건강하게 삽시다. 오늘은 기침과 가래에 대해 전해드렸습니다지금까지 도움 말씀에 동의사 강유 선생님 진행에 저 이진서입니다.

참여자: 동의사 강유, 진행 이진서, 웹팀 김상일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