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과 감기

강유· 한의사
2020-11-04
Share
flu_shot_b 서울 영등포구의 한 병원에서 60대 시민이 무료 독감 백신 예방접종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MC: 청취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건강하게 삽시다. 이 시간 진행에 이진서입니다.

밤과 낮의 기온 차이가 심해지면서 감기에 걸리는 분 생기고 있습니다. 갑자기 콧물이 줄줄 흐르고 머리도 지끈거리는 데요. 특히 코로나 19로 신경이 쓰이는 올해는 감기 조심해야겠습니다. 오늘은 감기와 독감에 대해 동의사 강유 선생님의 도움 말씀 듣겠습니다.

기자: 보통 몸이 으슬으슬 춥고 하면 감기가 오나 보다 이렇게 생각을 하는데 의사들은 어떤 것을 감기라고 진단하는 겁니까?

강유 동의사: 네. 우선 감기라고 진단하려면 몸에 열이 있어야 합니다. 병원에 가면 체온부터 먼저 재는 것은 전염병을 비롯해서 감기에도 열이 있기 때문입니다. 이렇게 몸에서 열이 나면 몸이 오슬오슬 춥고 떨리며 몸에서는 열이 나는데 손발은 차고 콧물이 나거나 기침을 하면서 목이 아픈 증상들이 나타납니다. 그리고 감기에는 일반감기와 코감기, 위형 감기 등 여러 가지가 있는데 코감기일 때는 코가 메던지 콧물이 줄줄 흐르는 것과 함께 몸에서 열이 나는 것이고 위형일 때는 몸에서 열이 나고 으슬으슬 춥게 느껴지는 감기증상과 함께 설사 증상이 겹치게 됩니다.

기자: 보통 감기가 온다 싶으면 초기에 잡으면 심하게 앓지 않는다고 하는데 맞는 말인가요?

강유 동의사: 그렇지요. 모든 병은 발병 원인이 있고 발병하는 조건이 있습니다. 감기도 감기에 걸릴 수 있는 환경과 조건이 있기 때문에 사전에 감기를 예방할 수 있습니다. 우선 감기에 안 걸리자면 환절기 건강관리를 잘해야 합니다. 사람은 자연환경에 종속되어 있습니다. 때문에 자연의 변화에 순응하면서 생활하게 됩니다. 더울 때는 몸의 세포가 이완되어 있으면서 땀이 많이 나는데 그때 찬바람을 맞거나 찬물에 갑자기 들어가면 세포가 수축되고 찬기가 몸에 침입하면서 감기에 걸리게 됩니다.
그리고 기온이 찬 가을이나 겨울에는 몸을 차게 하면 한기를 받아 감기에 걸리게 되는 것입니다. 이런 상식을 사람들이 안다면 미리 감기를 예방할 수 있고 또 이런 상황에서 열이 나고 몸이 지긋지긋하고 사지통이 있으면 감기라고 의진하고 몸을 따뜻하게 하는 것과 함께 감기약을 먹고 밤에 더운 곳에서 자면서 땀을 내면 다음날 건듯하게 나아질 수 있습니다.

기자: 감기엔 치료약이 없다고 하면서도 많이 복용하는 것이 감기몸살 약인데요. 무슨 약을 먹는 것인지 설명해주세요.

강유 동의사: 예. 옛날에는 아스피린이 만병통치약으로 감기에 걸리면 무조건 아스피린을 처방하였습니다. 아스피린은 감기를 비롯해 진통제로써 대단한 명약이라고 생각합니다. 북한에서는 지금 한약을 많이 개발하여 감기약으로는 패독산, 승마갈근산, 은교산, 곽향정기산과 같은 감기약을 주는데 패독산은 일반감기로 열이 나고 몸이 오슬오슬 춥고 떨릴 때 뜨거운 물에 타서 마시고 땀을 내면 감기가 치유됩니다. 승마갈근산은 풍열로 오는 감기 때 사용하는 처방이고 은교산은 감기증상과 함께 목안이 아프고 붓는데 사용하는 처방입니다. 그리고 곽향정기산 처방은 위형 감기로 식체를 겸했을 때 사용하면 치유가 잘됩니다.

기자: 이런 약들을 미리 준비했다면 복용할 텐데 미처 준비하지 못했다면 어떻게 합니까?

강유 동의사: 민간요법을 써야죠. 닭알을 술에 타서 먹는 요법이나 술에 고춧가루를 풀어서 먹는 민간요법은 우리 조상님이 대대로 이용해 오는 요법입니다. 계란의 흰자위에서는 감기 백신을 추출합니다. 그러니 생계란 흰자위에는 돌림감기만 아니라 여러 가지 감기를 치료할 수 있는 효과가 있다는 겁니다. 감기로 열이 나고 두통과 온몸이 아프고 기침과 재채기를 몹시 할 때에 생계란 2-3알에 소주50-100그람을 희석해서 내복하고 잠을 충분하게 자고 나면 다음날 거뜬하게 낫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이것은 닭 알에 있는 항바이러스 성분으로 인하여 독감이나 유행성 감기가 치유 된 것입니다. 그리고 술에 고춧가루를 타서 마시는 요법은 감기몸살로 열은 나는데 땀이 나지 않고 온몸이 춥고 떨리면서 사지가 아플 때 땀을 내려고 사용하는 요법입니다. 이런 요법은 청장년에게만 사용할 수 있습니다. 여성들과 노인들은 맵고 독해서 사용하면 안됩니다.

기자: 감기 걸리고 나서 치료도 중요하지만 대비는 어떤 식으로 하면 좋겠습니까?

강유 동의사: 예. 우선 감기에 걸리지 않게 예방 주사를 맞는 것도 중요하지만 걸렸을 때 병 치료와 걸리지 않게 하는 생활섭생을 잘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우선 감기에 걸리면 감기약을 감기유형에 맞게 사용해야 합니다. 양약일 경우에는 감기약에 다른 증상이 나타나면 또 그에 맞는 약을 처방하는데 예를 들면 감기약 아스피린에 위형 증상으로 식체가 있으면 소화제 그리고 설사를 하면 지사제 처방하듯이 한약도 감기증상에 따라 처방이 틀리게 됩니다. 이렇게 병에 맞게 약을 먹어야 초기에 감기를 뗄 수 있습니다.
그리고 감기에 안 걸리기 위해서는 운동을 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합니다. 운동은 만병을 예방하고 치료하는 만능 처방입니다. 북한에서는 운동이 전국적으로 생활되어 있지 않습니다. 생활이 어려울수록 운동을 하여 자기의 건강을 챙겨야 면역력이 높아져 여러 자기 질병에 잘 걸리지 않습니다. 그리고 사람마다 감기에 걸리는 것도 여러 가지 유형이 있기 때문에 상체가 허약한 사람은 목도리를 잘하여 목과 가슴으로 한기가 침습하지 못하게 사전에 감기를 방지해야 하고 하체가 약한 사람은 배와 하체를 따뜻하게 하여 냉으로 생기는 감기를 예방할 수 있습니다. 찬바람과 뜨거운 바람은 병을 발생시키는 원인이 된다는 것을 우리는 알아야 합니다.

기자: 많은 분들이 감기와 독감의 차이를 잘 모르는 데 어떻게 다른 겁니까?

강유 동의사: 북한에선 독감을 돌림감기라고 부르고 이것은 전염병입니다. 때문에 전염병의 특성에 맞는 대응을 해야 합니다. 돌림감기는 갑자기 오한이 나면서 40도 이상의 높은 열이 나고 허리와 근육이 아픈 것이 특징입니다. 보통 감기는 계절이 바뀔 때 특히 추울 때 잘 걸리며 열은 있지만 37.5부에서 38도 정도인데 열이 그리 높지 않고 온몸이 아픈 근육통도 심하지 않습니다. 그리고 처음부터 콧물이 심한 특징이 있습니다. 그리고 일반감기는 전염성이 없습니다.
그러나 독감은 전염성이 빠르기 때문에 일단 독감환자가 발생하면 환자를 격리시키고 접촉하지 말아야 합니다. 독감은 면역이 높고 건강이 아무리 좋다 해도 일단 접촉하면 감염되는 질병입니다. 때문에 독감을 예방하려면 즉 독감에 걸리지 않으려면 독감백신을 맞아야 합니다.

기자: 이제 마칠 시간이 됐습니다. 감기와 관련해 꼭 알아야 할 것 정리를 해주시죠.

강유 동의사: 북한의 11월은 겨울의 길목입니다. 낮에는 햇빛 때문에 따뜻하지만 저녁이면 쌀쌀한 바람이 옷깃에 스며들어 몸이 오싹해집니다. 감기는 환절기에 많이 생긴다고 말씀 드렸습니다. 환절기는 아직 우리 몸이 추위에 대비하지 못한 상태에서 맞는 계절입니다. 찬 것에 습관되면 그에 맞게 몸의 면역력이 생기지만 지금 상태에서는 찬 것에 대한 면역력이 생기기 전이어서 감기에 쉽게 걸리게 됩니다. 이런 사정을 알고 낮에 덥다고 옷을 벗지 말고 저녁에는 차지 않게 몸을 따뜻하게 하고 자야 감기에 잘 걸리지 않습니다. 그리고 감기를 예방 하기 위해서는 앞에서도 언급했지만 운동을 해야 합니다. 걷기운동은 자기만 노력하면 할 수 있는 것입니다. 운동으로 많은 만성질병이 치유되고 또 예방된 다는 것은 이미 과학적으로 증명된 사실입니다. 운동이 보약이고 운동이 명약이고 운동이 명처방 입니다.

기자: 오늘 말씀 감사합니다.

강유 동의사: 네, 고맙습니다.

건강하게 삽시다. 오늘은 감기와 독감에 대해 전해드렸습니다. 지금까지 도움 말씀에 동의사 강유 선생님 진행에 저 이진서입니다. 고맙습니다.

하고 싶은 말 (0)

전체 질문 보기.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