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년 vs 2017년, 해외 김일성 찬양 광고

서울-김태산, 이현주 xallsl@rfa.org
2017-05-18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구소련에서 북한의 위상을 가장 크게 파괴한 세력은 바로 북한 당국, 자신들의 대외 선전 부서였다”

RFA 자유 아시아 방송에 수년째 논평을 쓰고 있는 구소련 출신 안드레이 란코프 교수의 글 중 한 부분입니다. 도대체 이 밑도 끝도 없는 얘기는 뭔 말인가요? 70년대 북한이 구소련에서 싼 값에 공급했던 잡지를 비판하는 얘기였는데요. 지금 2017년에도 이 비판은 유효할 것 같습니다. 북한 당국이 러시아 신문에 김일성 주석 찬양 광고를 실었습니다.

오늘 <광고를 말한다> 이 광고, 전해봅니다.

진행자 : 이 시간, 전 조선-체코 신발 합작 회사 사장 김태산 선생과 함께 합니다.

방송듣기>>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