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체인, 미국서 북한정치범수용소 수감자 10명 생사확인 청원

워싱턴-이현기 leeh@rfa.org
2018-06-27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북한정치범 수용소 수감자 김현순 씨
북한정치범 수용소 수감자 김현순 씨
사진 - 노체인

북한 정치범수용소 피해자 가족협회인 노체인 정광일 대표가 지난달 미국에서 워싱턴북한인권위원회(HRNK) 공동으로 정치범 수용소에 수감된 10명의 가족들의 진술을 엮은 보고서를 공개했으며, 북한인권문제제기의 중요성을 지적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과 회견에서 밝혔습니다. 대표는 정치범 수용소에 수감된 이들 10명의 생사 조차도 없다 이들의 생사라도 있게 요청하는 청원서를 백악관과 유엔주재 미국 대표부에서 제출했다 말했습니다.

목요대담 오늘은 노체인이 북한정치범수용소 수감자 10명의 생사확인을 미국에서 청원한 것에 관해서 정광일 대표와 회견을 통해 알아봅니다.

북한 정치범 수용소에 수감된 수감자 10명의 자료집을 만든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특별한 목적이 있습니까?

: 저희가 북한 정치범 수용소 피해자 가족들이 모인 단체이다 보니까 그래 올해 사업으로 정치범 수용소에 수감되어 있는 가족들에 대해 조사를 했습니다. 조사는 정도였는데, 많은 사람들 있었지만, 특히 제일 심각한 상황에 처한 사람들을 대상으로 조사했는데, 중에 40% 기독교를 접했다고 현재 정치범 수용소에 끌려간 사람들, 한국에 오려고 하다가 잡혀간 사람들 다음 북한체제를 비난했다고 잡혀간 사람, 이런 사람들로 정도를 조사를 했고 자료집을 만들었습니다. 몰론 HRNK 공동으로 발표를 했고요. 요즘 - 회담이 오가는데, 회담 사람들 생사여부를 확인해 달라는 청원 목적으로 만들었고요. 제출을 했고요.

이번 10명의 북한 정치범 수용소에 수감된 사람들의 특정은 무엇입니까?

: 유엔이나 국제사회에 명단 발표를 여러 차례 했지만, 이번 자료집에서 제일 특이한 것은 4명의 수감자들의 사진이 있습니다. 북한당국이 그걸 보고, 물론 예전에도 자료를 북한 당국에 보냈지만, 북한 당국은 공화국 모략 책동이라고 하고 심지어 저를 비난하는 동영상을 만들어 돌리고 그렇게 했잖아요. 북한이 물론 그렇게 나올 사실이지만, 저희는 , 특히나 이번 명단에서 구체적인 상황을 이야기 했느냐 하면 북한당국이 더는 사람들에 가해를 못하게 , 다만 사람들의 생명이 유지될 있는 조건을 마련하게 , 국제사회나 유엔에서 알고 있는 사람들은 자기 내가 마음대로 어떻게 처리 하잖아요. 그런 바람을 가지고 조사에 임했습니다.

이번 10명의 경우 정치범 수용소에 가게 특별한 이유가 있습니까?

: 여러 차례 북송된 사람은 없고요. 대부분이 처음에 몽골로 해서 한국에 오려다 잡힌 사람이 있고, 나이가 어린 친구고요. 북한에서 한국 가려고 중국으로 건너오려다가 잡힌 사람이 있고요. 중국에 와서 한국으로 떠나려고 하다가 잡힌 경우입니다. 그리고 한국에 있는 연고 가족이 북한 인권 활동을 한다고 해서 바로 정치범 수용소에 보내진 사람들 입니다.

남한에 정착한 탈북자들 가운데 정치범 수용소에 수감되어 있는 가족들은 얼마나 됩니까?

: 예전에는 북한정치범수용소 해체를 위해서 활동을 하면서 가족들에 대해서는 많은 관심 갖지 못했는데, 언젠가부터 조사 사업을 하는 가운데 정치범수용소에 수감된 가족들이 어마어마하게 많더라고요. 아마 한국에 탈북자 중에3분의 1정도는 그런 연고 가족이나 친구, 친지, 친척 이런 사람들이 엄청나게 많더라고요. 그래서 조사사업은 꾸준히 했습니다. 그런데 우리가 이번에 조사 사업을 것은 유엔에서 유엔 강제구금에 관한 양식에 따라 것이거든요. 그러다 보니까 실종, 시간, 장소 육하원칙으로 언제 어디서 무엇을 어떻게 이렇게 나열을 해야 되거든요. 이번에 그래도 어느 정도 구체적인 사항을 밝힌 사람들로 만든 겁니다. 그런데 아직도 한국에 3분의 1정도가 북한정치범 수용소 피해자 가족들입니다.

자료집은 어떤 단체에 보내는지요.

: 저희가 지난달 30 유엔에 갔고요. 유엔대표부에 10명의 정치범 수용소 수감자에 대한 내용을 전달했고요. 올해 유엔총회 북한인권 결의안이 나와야 되거든요. 그때에 저희가 직접 뉴욕에서 자료집을 대표부에 전하는 것이 어떠냐고, 그래서 그렇게 하기로 했습니다. 올해 북한인권결의안이 채택되는데 이바지 이리고 했습니다. 이번엔 주미대표부 곳만 전달했습니다. 그런데 올해 유엔 총회 최대한 많은 대표부를 찾아야지요. 2014년년도에 저희가 40 대표부를 찾아 다니면서 설득을 했거든요. 북한 인권 결의안이 채택돼야 하며 정치범 수용소가 현재 존재하고 있다는 것을 증언했거든요. 그래서 그때 2014년도에 통과 되지 않았습니다. 그와 똑같은 그런 활동을 올해도 하려고 합니다. 유엔총회 기간에요.

북한 수용소에 수감되어 있는 탈북자 가족들이 요구하는 무엇입니까?

: 가족들이 요구하는 가족들 석방 시키라는 제일 많이 요구하지요. 왜냐하면 사람들은 어떤 범죄를 저질러서 것도 아니고, 먹고 살기 위해 탈북을 했고, 지금 부모 형제가 있는 한국으로 오려고 했고, 단순 그것 때문에, 이유 하나만 가지고 정치범으로 수감 됐다는 말이 됩니까. 그리고 한마디 잘못했다고 해서 정치범이 되고 다음 종교를 가졌다고 해서 정치범이 된다는 아마 세상의 어떤 나라에서도 찾아 없는 범죄이지요. 무슬림 나라에서도 종교 자유는 있잖아요. 아프카니스탄 나라도요. 그런데 북한은 종교를 가졌다고 해서 그렇게 정치범으로 몰아서 강제로 구금시키는 그런 나라는 북한이 유일한 나라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니까 부모들이나 형제들 가족들은 자기 , 자기 부인, 자기 아들 석방되길 바라는 거지요. 그래서 이번엔 최소한 생사여부를, 살았는지 죽었는지를 알아야 되겠다.

분의 회원들과 함께 미국서 활동하셨는데 성과는 .

: 지금 한국에서는 북한인권을 가지고 거론 없는 상황입니다. 북한인권에 대해서 거론 수도 없고, 말할 수도 없는 그런 지금의 상황입니다. 물론 정권이 교체되다 보니까 이런 상황이 됐는데 지금 정권은 북한을 자극 시키는 활동을 하지 못하게 하다 보니까 우리가 북한정치범수용소 수감자에 대해서 한국에선 발표를 없으니까 미국에 하는 거잖아요 미국에 와서 국가정보기관 찾아 다니면서 이런 상황이라고 이야기하면 받아주고 그러니까 우리가 맘대로 청원서를 가지고 사람들 생사 확인할 있는 나라가 미국 밖에 없습니다. 남한에서는 절대로 확인할 수가 없거든요. 오히려 탈북해 지금 남한에 들어와 남한 국적을 갖고 있는 종업원들도 북한으로 보낸다. 이런 말이 떠돌고 있거든요. 사실 여부를 떠나서요. 그런 상황에서 우리가 절대로 그런 얘기 수가 없는 상황인데 그나마 미국에서는 정부기관부터 받아주고, 확인할 있는 능력만큼은 보겠다는 것이어서 정말 감사 거지요.

북한주민들에게 한마디 주세요.

: 북한 주민들에게 이야기 한다면 물론 많은 생각을 가지고 있겠지만, 혜택이 돌아갈 돌아갈 모르겠습니다. 남북 회담 이라던가 미국 회담을 통해 가지고요. 그래도 희망을 가지고 미국 트럼프 대통령도 그렇고, 북한인권에 대해서 엄청난 관심을 가지고 있고 미국 국민들도 북한에 대해서 북한인민들에 대해서 많은 생각을 가지고 있고 그들의 고통을 알고 있기 때문에 신심을 가지고 북한이 통일이 되는 그날까지 기다려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목요대담, 오늘은 노체인이 북한정치범수용소 수감자 10명의 생사확인을 미국에서 청원한 것과 관련해서 정광일 대표와 회견을 통해 알아봤습니다. 지금까지 인터뷰에 RFA 이현기입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