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쟁기념관 6월호 잡지에 실린 워싱턴의 참전 노병들의 시

워싱턴-이현기 leeh@rfa.org
2019-07-10
Share
book_cover-620.jpg 전쟁기념관 6월호 표지.
Photo: RFA

워싱턴지역에 사는 6.25참전용사 66명이 쓴 시집 ‘포탄도 피해가고 총알도 비껴갔다’ 제목의 출판 기념회가 열렸던 작년2018년 3월 23일, 행사장 현장을 취재해 그 해3월 25일 방송 했습니다. 그런데 지난 5월 한국의 전쟁기념관에서 자유아시아방송에 워싱턴 참전용사들 시를 게재하고 싶다는 문의를 받고 시를 쓴 본인들의 양해로, 전쟁기념관6월호 잡지에 3명의 워싱턴 참전용사의 시가 실렸습니다.

목요대담 오늘은 ‘포탄도 피해가고 총알도 비껴갔다 ‘는 시집이 전쟁기념관 잡지에 실린 것과 관련해 “전시사관학교 워싱턴지회” 이경주 지 회장과 함께 이야기 나눕니다.

전쟁기념관 6월호에 실린 참전용사들의 시.
전쟁기념관 6월호에 실린 참전용사들의 시.

지난해 참전용사들이 가슴으로 토해낸 시 들이 멀리 한국 전쟁기념관 6월호 잡지에도 실렸는데 소감 한마디 해 주시지요.

: 지난 5월 중순 경에 한국 용산에 있는 6.25전쟁 기념관에서 이 메일과 전화가 왔었어요. 이번에 전쟁기념관에서 매달 발간하는 잡지가 있는데 이번 6월호에 특집으로 ‘포탄도 피해가고 총알도 비껴갔다’의 시집에서 몇 분의 시를 게재해도 될까요. 허락을 해 달라는 메일이 왔었습니다. 그래 좋다고 허락해 줬으며, 6.25가 벌써 몇 년이 흘렀습니까 그리고 얼마나 고생했습니까 전쟁에 나가서 겨우 목숨을 건진 사람들이 쓴 시를 소개해 주겠다고 하니, 오히려 저희들이 고맙고 반갑고 그래서 허락을 했습니다. 그런데 어떻게 미국 워싱턴에서 발간한 참전용사들의 시집 발간을 알았는지 의아하기도 하고 감개무량하기도 하고요.

이렇게 한국의 전쟁기념관에서 3분의 시를 게재하게 돼 기쁘시죠

: 감사하고요. 너무 반갑고 그렇습니다. 자유아시아방송국이 취재해 방송해 주시고 그런 덕분으로 알고 있어요. 너무 고맙습니다.

이 잡지에 게재된 이경주 육군 예비역 중위의 전선의 밤 시 직접 낭송으로 듣습니다.

: 전선의 밤    이경주 육군 중위(예)

무섭도록 뒤트는 고요 / 비는 억수로 / 천둥마저 포성에 겹쳐 / 고지를 덮치는 밤 /비야 더 퍼부어 /전우의 핏자국을 씻어라

백병전이 끝난 전선고지 / 피비린내 / 풀벌레 울음마저 멈춘 / 침야의 참호 속에서 / 나눠 피우는 /마지막 화랑 담배

“소대장님!!” / 전령의 마지막 외마디 !!

그의 시체 / 포연의 무릅 위에 와락 껴안고 / 단장의 어금니 질끈 물었다 / 이것이 전쟁이다

가슴에 늘어트린 수류탄을 만져본다 / 고동치는 가슴 / 슛! / 또 포탄이 머리 위를 날아간다 /납작 엎드렸다 / 살았다 /신참 소대장 / 소모품 소위

*전쟁터에서 소대장이 소모품처럼 없어진다 것을 비유했습니다.

전쟁을 겪지 못한 후세들에게 6.25전쟁이 어떤 전쟁이었는지 잘 알도록 한마디 해 주시지요.

: 전쟁은 참 비참한 거고 어떠한 전쟁이라도 있어서는 안 되는 전쟁, 전쟁은 정말로 세계에 평화를, peace를 파괴하는 정말 무서운 저주에요. 어떻게 하는지 이 땅 위에 평화가 이뤄지는 그런 날이 속히 왔으면 합니다. 전쟁을 어떻게 표현할 수가 없지요. 전쟁은 정말로 다시 있어서는 안 되는 것이고, 비참하고 죽음이고 지옥이고 그런 거지요. 그래서 우리 젊은 사람들이 전쟁이라는 것을 피부로 느끼지는 못하지만, 그래도 우리가 전쟁에 대한 역사를 알고, 어떻게 하던 이 땅 위에 우리가 평화가 올 수 있기를 바라는 것입니다.

 

거기 자유가 있어,   곽홍중 예비역 육군 상사의 시를 함께 듣습니다.

: 발자국 소리, 호루라기 소리 / 비명 소리, 신음 소리 / 통곡 소리, 탄식 소리

울음 소리

자유를 찾아 / 목 타는 소리

눈보라 휘날리며 / 성난 파도 몰아치고 / 얼음 속에 파묻힌 대지 / 영하 30도 C에 멈춘 수은주 / 언어까지 얼어붙은 / 아비규환의 흥남부두

Meredith Victory 호에 / 이고 지고 업고 / 꽁꽁 언 손으로 / 성큼 성큼 늘어진 그물을 /사력을 다해 기어오르는 / 인산인해 /더러는 비명을 지르며 / 더러는 손을 놓아 / 생이별의 아픔을 당하고

자유! 자유! 자유!! / 목숨보다 귀한 자유!!

1950년 12월 24일 / 내가 자유의 품에 안긴 날

 

백골부대 학도병   이세영 예비역 육군 상사의 시를 함께 듣습니다.

: 계급은 학도병 / 군번도 없다 / 내 운명 대한민국

나라 위한 일편단심 / 내게는 죽음도 도망갔다

조석으로 적진을 수색하고 /적정을 파악 / 유리한 작전을 전개하는 / 백골부대 수색대 /38선을 넘어 북진할 때 / 목이 터지게 부르던 군가 / 쟁쟁하게 귀에 남았는데

중공군 개입으로 /함흥, 원산 동해안을 따라/ 다시 비운의 철수를 /진눈깨비 바람 속을 / 어금니 깨물며 후퇴하던 날 / 흥남부두엔 / LST 그물망에 기어오르는 /저 아비규환의 비명

어머니! 아버지! 아들아! 딸아! /잡은 손을 놓치던 이생의 지옥

비분하던 그 날 / 하늘도 울고 바다도 울고 / 땅도 울고 모두 울었다.

목요대담, 오늘은 ‘포탄도 피해가고 총알도 비껴갔다 ‘는 시집이 전쟁기념관 잡지에 실린 배경에 대해  전시사관학교 워싱턴지회 이경주 지회장과 함께 이야기 나눴습니다.인터뷰에 RFA 이현기입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