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1등 신랑감 ‘장운도’의 뜻은?

워싱턴-정영 jungy@rfa.org
2018-08-08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평양의 한 택시 운전수가 손님을 기다리고 있다.
평양의 한 택시 운전수가 손님을 기다리고 있다.
AP Photo

<북한은 어디로> 진행에 정영입니다. 북한의 젊은이들의 결혼관이 변하고 있습니다. 1990년대에는 젊은 여성들이 선호하는 배우자의 기준이 ‘군당지도원’이었다면, 2000년 들어서는 ‘열대메기’로 변했다가, 지금은 ‘장운도’로 바뀌고 있는 추세라고 합니다.

군당지도원, 열대메기, 장운도 이런 말들은 얼핏 듣기에는 어떤 사람의 직업 같기도 하고, 물고기 이름 같기도 하고, 어떤 도구의 이름같기도 합니다. 하지만, 이런 말들은 북한의 여성들이 선호하는 남성 배우자를 뜻하는 신조어들입니다. 특히 새로운 것은 여성들이 과거에는 당일꾼과, 보안원과 보위원 등 권력기관 사람들을 좋아했는데, 최근에는 1등 신랑감이 되지 못한다고 합니다.

그래서 오늘 <북한은 어디로> 시간에는 이에 관해 알아보겠습니다.

<음성 녹취>: 요즘 장운도, 그게 무슨 소리냐 하니까, 첫째로 장사꾼, 두번째로 운전수, 차나 가지고 회사에서 운전하는 사람들은 생활이 좋지 않나요? 그리고 어쨌든 북한 실정에서 사람들을 많이 나르고, 세번째는 도둑놈, 도박꾼을 선호한다고 해요.

이 녹음은 최근 북한 주민들과 연락하고 있는 소식통의 말입니다. 장운도라는 말은 얼핏 듣기에는 어떤 칼의 이름같기도 합니다. 하지만, 이는 칼의 이름이 아니라 능력있는 남자를 뜻하는 신조어라고 합니다.

함경북도 청진시의 주민들과 직접 전화 연락을 했다는 김씨는 “집단주의 사회인 북한에서는 아무리 당에서 하라고 해도 하지 않는게 결혼, 즉 사랑”이라면서 “모든 것을 알아서 살아야 하는 상황에서 북한 젊은이들은 보안원을 외면하고 돈 잘벌고, 말 잘듣고, 운전사와 같은 직업의 남자들을 좋아한다”고 말했습니다.

북한 여성들이 보안원을 좋아하지 않는 이유가 있다고 하는데요, 최근 판문점에서 있은 남북정상회담과 싱가포르에서 진행된 미북정상회담 이후 사람들 속에서는 사회가 앞으로 어떻게 변하겠는지 어떻게 알겠느냐 하는 불확신이 확산되면서 이런 결혼관도 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씨: 네 절대 안간다고 합니다. 그거 시집갔다가 사회가 변하면 가해자가 되지 않습니까, 그런 말을 하지 않지만, 그들(보안원)을 선호하지 않는다고 합니다.

그는 “과거 보안원, 보위원들은 권력을 휘둘러 뇌물도 잘 받았는데, 지금은 너무 법관들이 통제하기 때문에 벼르는 사람들이 많다”고 말했습니다.

앞으로 세상이 바뀌면 복수를 당할 수도 있기 때문에 여성들은 지금은 권력기관원들을 택하기 보다는 돈 잘 벌고, 여성들을 사랑해주는 그런 사람들을 최고로 친다고 그는 말했습니다.

도박꾼은 법에 걸리지 않냐는 질문에는 도박쟁이들은 그때그때 돈을 잘 벌지 않는가고 우스개 말을 했습니다.

북한에서 지금은 연상의 여성들과 연애하는 풍조가 불고 있다고 최근 북한을 떠나 남한에 온 20대의 청년이 인터넷 방송인 ‘NKTV’에 출연해 말했습니다.

20대 탈북 청년: 지금 여자는 멋있는 남자보다 말 잘 듣는 남자를 좋아해요.

북한에 있을 때 3년 연상의 누나를 애인으로 사귀였다는 이 청년은 지금은 북한 남성들이 연상의 여성들과 만나는 경우가 다반사가 되었다고 말했습니다.

20대 탈북 청년: 처음에는 누나로 알게 되었는데, 놀러 같이 갔다가 나도 누나를 좋아하게 되었고, 누나도 감정표현을 했고, 그래서 사귀게 되었습니다. 요즘은 연상도 있고, 아래도 있고 제일 없어진 부류가 뭐냐면 동창들끼리 사귀는 게 5% 정도 됩니다.

남한에 나온 탈북민들의 증언에 따르면 1990년대에는 북한 여성들 속에서 선호하는 남성의 징표가 ‘군당지도원’이었는데, 그후 ‘열대메기’로 바뀌었다고 합니다.

고위 탈북인사 강명도 씨의 말입니다.

강명도: 북한 여성이 원하는 배우자라고 하면 군당지도원 즉,  군복무자, 당원, 도덕인, 돈, 이렇게 ‘군당지도원’인데, 원래 군당지도원이라는 것은 기득권 세력 중에서도 말단 지도원이지만, 상당한 파워가 있고 돈도 잘 벌수 있고, 당의 배려, 신임이  있는 사람이었는데, 이제는 군당지도원에서 열대메기로 바꿔 부른다고 합니다. 열렬히 사랑하는 열자에, 대학을 졸업하고, 당증을 메고, 기술이 있다고 부른다고 합니다.

몇 년 전 탈북한 북한 여성은 “지금은 북한에서 남존여비 사상은 낡은 시대적 풍조로 뒤떨어져 있다”면서 “집안에서 큰소리 치는 남자는 미개한 사람으로 취급받는다”고 말했습니다.

대부분 여성들이 장마당 활동을 벌여 가정을 부양하는 등 사회적 지위가 바뀌었기 때문에 여성들의 목소리도 커진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습니다.

과거 남성들에게 멸시와 하대를 받아온 여성들 속에서는 지금은 ‘남존여비’ 사상이 아니라, 여성에게 잘해주는 남성에게 호감을 가진다는 것입니다.

남한의 전문가들은 이러한 북한 여성들의 결혼관이 바뀌는 추세의 원인을 한국 드라마와 가요 등 외부정보 유입과 달러와 위안화 등 외화가 준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하고 있습니다.

강동완 동아대학교 교수는 한류의 북한 내 확산은 청년들의 헤어 스타일, 즉 머리 모양 가꾸기와 화장법은 물론 결혼 상대자 선택과 같은 결혼관의 변화까지 이어가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한국 드라마에서 보여지는 남성의 진솔한 사랑을 받고 싶어하는 북한 여성들이 늘고 있다는 겁니다.

미국에 정착한 한 여성은 미국영화 ‘타이타닉’을 봤을 때 남자 주인공 잭(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와 그의 애인인 로즈(케이트 윈슬렛)의 로맨틱한 사랑을 부러워하는 북한 여성들이 많았다고 말했습니다.

이 여성은 “미국 영화 타이타닉을 보면서 젊은 청년들 속에서는 사랑하는 애인을 구하기 위해 자신은 북빙양의 찬 얼음물에 빠져 헤엄치는 남자 주인공을 보면서 눈물을 흘린 여성들이 적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북한 젊은이들은 당국의 통제 속에서도 외국 드라마와 영화를 보는 것은 이러한 외국 젊은이들의 사랑과 결혼관이 한 원인이 된다는 것입니다.

노동당 중심의 지도 사회의 북한에서 과거 노동당 비서들이 배우자를 붙여주면 결혼하는 풍조가 있었습니다.

그때는 당에 대한 신뢰도 있었지만, 그 보다는 노동당 간부들에게 잘 보이면 발전이라는 혜택이 있었기 때문이었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1990년대 중반기를 거치면서 믿을 것은 당과 국가도 아닌, 자신자신이라는 확신과 함께 자기자신이 잘 살자면 경제적으로 탄탄해야 한다는 신념이 강해지면서, 당의 요구가 아닌 자기자신이 선택하는 결혼관으로 바뀌고 있다는 겁니다.

때문에 자신을 잘 배려해주는 배우자를 선택하고, 결혼한 뒤에도 가난하게 살지 않도록 경제적 바탕이 있는 남자를 택하고 중매보다는 연애결혼을 선호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북한 젊은 여성들 속에서 당일꾼, 보위원, 보안원 등 권력기관원들을 일등 신랑감으로 보지 않는 것도 주목할 만합니다.

과거 이러한 국가기관 종사자들은 국가에서 배급뿐 아니라 뇌물도 챙길 수 있기 때문에 최고의 신랑감으로 꼽혔습니다. 하지만, 현재는 중상류층들 속에서는 무역일꾼이나 외화벌이 관계자, 외교관 등 외화를 가질 수 있는 그런 부문의 근무자들을 선호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젊은이들은 일생에 한번밖에 없는 결혼식을 남부럽지 않게 즐기려는 의식도 자라고 있습니다.

한 소식통은 “평양시의 가정에서는 요즘 집에서 결혼식을 하는 집들이 많이 적어졌다”면서 “결혼식 전문식당이나 호텔에서 단체 주문을 해서 손님들을 치룬다”고 말했습니다.

신부들도 대부분 한국식으로 결혼 드레스와 조선치마저고리(한복), 결혼식 이후 입는 옷을 따로 준비하는 등 완전 서구식으로 탈바꿈하고 있습니다.

북한 당국은 최근 이러한 결혼식 풍습과 사회변화의 움직임들을 “비사회주의 현상”이라고 규정하고, 다시 한번 “자본주의 사상 요소를 맹아단계에서 뿌리빼자”라고 촉구하고 대대적인 사상교육과 사상투쟁을 벌이고 있습니다.

하지만, 북한 주민들의 머리속에 깊이 자리잡힌 결혼관까지 뿌리빼기는 어렵다는 게 탈북인들의 분석입니다.

<북한은 어디로> 오늘은 외부 문화 유입과 경제적 조건을 바탕으로 북한 젊은이들의 결혼관이 바뀌고 있다는 소식 전해드렸습니다. 이상 RFA, 자유아시아방송 정영입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