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래에 담긴 산과 바다로

서울-윤하정 xallsl@rfa.org
2018-07-27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청취자 여러분, 안녕하세요.

<음악 산책> 윤하정입니다.

삼복 기간에는 더위가 심해서 몸의 기운이 쉽게 약해지는 바람에

입술에 붙은 밥알도 무겁게 느껴질 정도라고 하는데

중복은 잘 보내셨나요?

날씨가 안 좋기로 악명 높은 영국에서는

사람들이 처음 만나면 날씨 얘기부터 하고,

외국인을 상대로 영어를 가르쳐주는 어학원에서도

날씨에 대한 다양한 표현부터 알려주는데요.

이제 여름철 남한도 별반 다르지 않은 것 같습니다.

누군가를 만나거나 전화 통화를 할 때면 ‘덥다’는 얘기부터 꺼내게 되거든요.

 

>> 방송듣기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