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의 노래

서울-윤하정 xallsl@rfa.org
2018-12-28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청취자 여러분, 안녕하세요.

'음악 산책' 윤하정입니다.

2018년의 끝자락입니다.

올해의 마지막 주말인데요.

북한에서는 ‘시간이 총알 같다’고 한다죠?


쏜살처럼 빠르게 흘러간 지난 1년을 돌아보면

어떤 일들이 기억에 남을지 궁금한데요.

대한민국에서는 연말이면 분야별로 한 해를 되짚어보는 방송이나 기사가 많습니다.

가장 대표적인 행사는 각종 시상식이라고 할 수 있는데요.

 

방송듣기>>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