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 나이

서울-윤하정 xallsl@rfa.org
2019-01-11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청취자 여러분, 안녕하세요.

<음악 산책> 윤하정입니다.

새로 꺼낸 달력의 첫 장도 슬그머니 1/3이 지나버렸습니다.

아직은 2019년이라는 숫자도, 더해진 나이도 낯설기만 한데요.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고 하지만

생활하면서 자신의 나이를 실감하게 될 때가 있죠?

대한민국처럼 다양한 문화를 즐길 수 있고 유행도 빠른 곳에서는

그 흐름에 뒤처지기 쉽습니다.

반면 시대마다 큰 인기를 누렸던 특정 문화는 세월이 흘러도 기억에 남게 마련이죠.

그러다 보니 사람들과 대화를 나누다 문득 자신의 세대가 노출될 때가 있는데요.

쉽게 생각하면 같은 소재로 얘기하는데 나이대별로 언급하는 게 다른 겁니다.

방송듣기>>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