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 산책] 잠깐의 여유

서울-윤하정 yoonh@rfa.org
2022.10.21
Share on WhatsApp
Share on WhatsApp
[음악 산책] 잠깐의 여유 북한 대외선전매체 메아리가 금강산 구천폭포의 가을 경치.
/연합

청취자 여러분, 안녕하세요. <음악 산책> 윤하정입니다.

 

몇 차례 이른 추위가 찾아오고, 일교차가 큰 날씨가 이어지면서 일상에서 사람들이 지난 여름의 기억을 떨치고 바쁘게 가을을 쫓아가는 동안 산과 들도 빠르게 옷을 갈아입고 있습니다.

북한에도 단풍이 들었겠죠? 남한의 가을 단풍 1번지인 설악산은 요즘 하루가 다르게 산 전체가 물들고 있습니다. 지난달 말 해발 1700미터 대청봉에서 시작된 단풍이 최근 빠른 속도로 하산하면서 해발 300미터 부근까지 내려 왔고, 산 전체의 80%가 물들면서 이번 주말부터 다음주까지 단풍이 절정에 달할 거라고 합니다.

 

그래서인지 하루 5천 명까지인 설악산 탐방 예약은 토요일과 일요일인 22일과 23일 이미 완료됐다고 하고요. 설악산뿐만 아니라 오대산 등 강원지역 유명산들의 단풍이 최고조에 달하고, 북한산, 속리산, 지리산 등도 10월 말쯤에는 절정에 이를 거라고 하네요.

 

단풍은 기온이 낮은 북쪽에서 남쪽으로 내려오니까 북한은 이미 절정이지 않을까 싶은데요.

오늘 <음악 산책> 함께 하시면서 주변에 성큼 내려앉은 가을을 느껴보시면 좋겠네요.

 

이무진의 가을 타나 봐로 출발합니다.

 

BM 1. 이무진 가을 타나 봐

 

위의 방송듣기를 클릭해 주세요>>

기자 윤하정, 에디터 오중석, 웹팀 김상일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