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미영의 질문있어요] 북한사람들은 중국을 어떻게 생각하나요?

조미영-탈북 방송인 xallsl@rfa.org
2022.10.03
Share on WhatsApp
Share on WhatsApp
[조미영의 질문있어요] 북한사람들은 중국을 어떻게 생각하나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왼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019년 6월 평양에서 회담했다.
/Reuters

앵커 : 모든 것의 시작은 질문!  

질문을 통해 한국사회와 한국 사람들의 생각을 전합니다.

청진 출신 탈북 방송인 조미영 씨가 진행하는 ‘질문있어요가 이어집니다.

 

(음악 up & down)

 

“안녕하세요. 저는 서울에 살고 있는 30대 직장인 남자입니다. 뉴스를 보다 보면 '북한과 중국은 혈맹관계다’라는 말이 나오더라고요. 사실 요즘 한국과 중국은 서로에 대한 감정이 그렇게 썩 좋지는 않은 것 같거든요. 북한사람들은 중국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궁금합니다”

 

(음악 up & down) 

 

뉴스를 보다 보면 국제관계가 소년들의 친구 관계와 크게 다를 게 없다는 생각이 들 때가 있습니다. 더없이 친밀했다, 금세 소원해지기도 하고, 가끔은 동지에서 적이 되기도 하죠. 그리고 그런 상태는 시시각각 변하는 듯 합니다. 영원한 친구도 영원한 적도 없다는 말은 국제관계에도 통용되는 듯 하거든요. 시작부터 너무 개인적인 생각을 진지하게 얘기했나요?

 

오늘 질문자 분은 북중관계, 그러니까 북한과 중국 두 국가간 관계보다 중국에 대한 북한 사람들의 생각이 궁금하신 것 같습니다. 실제로 일본, 중국, 한국에 다 살아봤다는 외국인에게 '각각 다 살아보니까 어떠냐, 어디가 더 좋은 것 같냐?' 이런 질문을 하는 분들을 본 적도 있거든요.

 

보통 이런 질문을 받은 외국인은 자신의 경험에 비추어 대답을 하게 되죠. 그 나라에서 만났던 사람, 그리고 그 사회나 문화에서 겪었던 다양한 경험에 비추어 자신의 생각을 얘기하게 될 겁니다.

 

하지만 북한사람들의 경우 오늘 질문을 받는다면 대답의 기준이 좀 다를 것 같습니다. 왜냐면 중국사람과 직접적으로 교류해본 사람, 또는 중국에 직접 가서 그 사회와 문화를 직접 겪어본 경험이 있는 사람은 얼마 되지 않을 테니까요. 그럼에도 흥미로운 건 북한사람들에게 중국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고 물어본다면 각자가 모두 할 얘기가 꽤 있을 거라는 겁니다. 

 

지리적으로 한국보다 북한은 중국과 더 가까이에 있습니다. 아니, 아예 붙어있다고 봐도 될 겁니다. 북한에선 '개울인 줄 알고 건너갔는데 중국땅이더라'라는 말이 있을 정도인데요. 대부분의 탈북민이 이 강을 건너서 탈북을 시도하게 되고, 강을 통해 북한과 중국을 오가며 생계를 유지하는 사람들도 국경지역엔 꽤 많을 겁니다.

 

현재 북한 장마당에서 중국산이 아닌 물건을 찾기란 세 잎 클로버 밭에 있는 네 잎 클로버 찾기 만큼이나 어려운데요. 북한의 핵 실험 등으로 인한 국제사회의 경제제재가 이어지면서 북한으로 물품이 드나들 수 있는 거의 유일한 통로가 중국이 돼버렸습니다. 칫솔, 치약, 그리고 숟가락이나 그릇같은 식기류, 쌀, 강냉이, 밀가루 등 식량이나 가공식품, 옷, 신발, 화장품 그 외 자전거나 가전제품, 심지어 중국 노래, 영화까지 먹고 쓰고 사는 거의 모든 것이 중국산 제품들입니다.

 

그렇게 중국의 물건들을 많이 쓰면 친밀하고 좋게 느끼는 거 아닌가 생각하실 수 있지만 어쩌면 거의 그 반대입니다. 중국 물품에는 물론 좋은 것도, 그렇지 못한 것도 있을 수 있겠지만 북한에 들어오는 중국산 물품들은 대부분 품질이 굉장히 낮은 물품들이 많습니다. 그래서 '욕 하면서 쓴다'라고 할 정도로 대체할 수 있는 다른 한국산이나 일본산을 찾는 북한사람들이 점점 더 많아지고 있는 상황이죠.

 

외교적으로 혈맹관계라는 표현을 양국이 쓰고 있긴 하지만 실제 북한은 북한에 대한 중국의 영향력을 경계하고 있고, 내부강연회를 통해서도 인민들에게 중국에 대한 환상을 가지면 안 된다고 교육시키고 있으며, 무엇보다 국제사회에서 외교적, 이념적 명분을 내세우며 북한을 후원하는 대표적인 국가가 중국이라는 점은 북한주민들에게는 거의 알리지 않고 있거든요. 한마디로 정리하면 '북중이 혈맹관계라 생각하는 북한 인민은 거의 없다'고 할 수 있을 텐데요. 아마 한국과 중국이 축구경기를 한다면 북한사람들은 무조건 한국을 응원하게 될 겁니다. 진짜 혈맹관계는 남북 아닌가요.

 

질문에 대한 답이 됐기를 바랍니다. 오늘은 여기서 마무리할게요. 지금까지 서울에서 탈북민방송원 조미영이었습니다.

 

출연 조미영, 에디터 이예진, 웹팀 이경하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