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테크(1) 농마, 옥수수 가루 vs 저축

서울-이현주, 문성휘, 박소연 xallsl@rfa.org
2015-03-31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한국 시중은행들이 기존 재형저축을 보완한 '서민형 재형저축'을 일제히 출시했다.
한국 시중은행들이 기존 재형저축을 보완한 '서민형 재형저축'을 일제히 출시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탈북자 박소연의 세상 밖으로!

무산 출신 박소연 씨는 2011년 11월, 남한에 도착해 올해 남한 생활 3년 차를 맞고 있습니다. 2012년 아들을 데려와 혼자서 키우는 열혈 ‘워킹맘’ 그러니까 일하는 엄마입니다.

<세상 밖으로> 이 시간엔 남한 정착 9년차, 자강도 출신 탈북 기자 문성휘 씨와 함께 박소연 씨의 남한 적응기를 하나하나 따라 가봅니다.

INS - 한국에 와서 횟수로 4년차. 이제 저도 재테크 합니다. (웃음) 남한의 돈 많은 사람이 듣기엔 저게 뭔가 싶겠지만 저 나름대로 긍지가 있어요. 아, 지금처럼 하면 잘 살 수 있다는 믿음이 생겼어요. 지금은 작은 이자라도 계속 넣었다, 뽑았다 합니다.

남이나 북이나, 세상 어딜가나 사람들이 가장 솔깃해하는 얘기...! 바로 어떻게 하면 부자가 되나, 어떻게 하면 돈을 버나... 하는 얘기겠죠? 있으면 좋고 많으면 더 좋은 돈!

<탈북자 박소연의 세상 밖으로> 오늘은 남쪽에선 돈 모으는 얘기, 이름하야... 재테크 얘기를 좀 해보겠습니다.

진행자 : 안녕하세요. 잘들 지내셨습니까?

박소연 : 안녕하세요.

문성휘 : 저희야 잘 지냈죠. (웃음)

진행자 : 남쪽 신문은 노동 신문에 비해서는 엄청난 두께를 자랑합니다. 본 신문이 있고 경제, 교육, 여행... 이런 식으로 주제에 따라 얇게 나뉘어서 나오는데요. 이 중 제일 인기 있는 게 재테크 면입니다. 재테크! 소연 씨 무슨 말인지 아세요?

박소연 : 그냥 저는 자기 식으로 분석했어요. 아직 외래어는 진짜 어렵습니다. (웃음) 나에게 갖고 있는 돈을 어떻게 굴려서 뿔구는 행위다... 북한식으로 표현하면 이렇습니다. 문 기자님! 세련되게 설명 좀 해줘 보세요. (웃음)

문성휘 : 한국에서는 ‘테크’라는 말을 많이 쓰죠. 영어로 기술이라는 뜻입니다. 그러니까 재테크, 재산을 모으는 기술!

진행자 : 맞습니다. 두 분 말씀 다 맞아요. 사람들이 관심 있는 이유가 있는 거죠? (웃음) 소연 씨, 문 기자도 재테크에 관심 있으십니까?

문성휘 : 엄청 관심 있습니다. 저는 매주 로또...

박소연 : 에으... (웃음)

문성휘 : 그러니까 한 주에 한번 로또 그러니까 북한식으로 말하면 추첨권을 삽니다.

진행자 : 문 기자의 재테크는 추첨권, 복권을 사시는 거군요. (웃음)

문성휘 : 그것 말고도 많습니다. 저 얼마 안 있어서 정말 억만장자가 될 것 같습니다! 북한에선 복권이 당첨되면 천연색텔레비전, 다 깨진 냉동기... 이런 걸 주지만 한국은 몇 백 억 줍니다.

진행자 : 한국 돈으로 몇 백 억이면 달러로는 어떻게 되죠? 몇 십 만 달러네요. 큰돈이긴 하지만 로또가 당첨될 확률은 지나가다 번개 맞을 확률 정도로 낮지 않나요?

박소연 : 북한식으로 표현하면 남자가 아이를 놓는 것만큼 희한한 일이죠.

문성휘 : 저도 그래서 신문에서 재테크 면을 열심히 보는데요. 거기에 로또에 대해서 딱 이런 구절이 있더라고요. 당첨되는 사람들의 특징은 늘, 꾸준히 사는 것이다. (웃음)

진행자 : 확률을 높인다는 얘기군요. 하지만 청취자 여러분! 문 기자의 이런 재테크는 전혀 소용이 없습니다. (웃음)

문성휘 : 재테크의 방법이 아니란 말입니까?

진행자 : 그렇죠. 재테크의 방법으로 선택하는 건 개인의 자유이겠지만 과연 이 방법으로 돈을 불릴 수 있을까요? 소연 씨 어떻게 생각해요.

박소연 : 글쎄요... 그건 좀 안 될 것 같습니다. (웃음) 사실 재테크는 남북이 방식만 다를 뿐인데요. 남한은 돈으로 돈을 불구지만(불리지만) 북한은 직접 물건으로 합니다. 돈으로 갖고 있어도 화폐 교환하면 쓰레기가 되고 중국 돈도 돈대가 올라갔다, 내려갔다 하니까 제일 안전한 것이 식량이에요. 그런데 그것도 잘 해야 합니다. 농사가 어떻게 됐느냐 알아보고 추세에 따라 가야지요. 감자가 잘 되면 옥수수 사고, 옥수수가 잘 되면 농마(감자 가루)를 사고. 그걸 가을에 사서 5-6월에 팔아 돈을 불리고 그 돈으로 여름을 살다가 가을에 또 물건을 치고...

진행자 : 듣기에는 쉬울 것 같은데요...

박소연 : 말이 그렇죠. 쉽지 않아요.

문성휘 : 망하지 않는 재테크, 북한에 하나 있습니다. 이건 진짜 비밀인데... (웃음) 고춧가루! 북한에서 고춧가루는 계절 관계없이 수요가 많은데 고춧가루가 넘쳐나는 일은 없어요. 항상 비싸니까 손해를 안 봅니다.

진행자 : 항상 비싸면 의미가 없지 않아요? 싸게 살 수가 없지 않습니까?

문성휘 : 가을에도 비싸긴 하지만 봄에 가면 더 비싸지죠. 마른 고추를 사서 가루를 내놓고 팔 때는... 요건 완전한 비밀인데요. 거기에 강냉이 세게 빻아서 중국산 식용 물감으로 물을 들여 섞습니다.

박소연 : 요제라고 하죠...

진행자 : 사기잖아요! 문 기자는 아까 로또부터 시작해서 자꾸 안 좋은 방법만 알려주시네요...

문성휘 : 강냉이 가루 안 섞어도 돼요! 가을에 마대를 통째로 샀다가 가루를 내서 성냥갑만한 그릇에 덜어 파는데 가을에 그렇게 팔아도 이문이 납니다. 강냉이 가루 안 섞어도 돼...(웃음)

박소연 : 북한엔 요제가 안 섞인 고춧가루는 없어요. 그럼 이문이 안 납니다. 근데 이건 돈이 어느 정도, 밑돈이 어느 정도 있는 사람들의 얘기죠... 저는 탈북하기 몇 년 전 가을에 누런 황색 나는 잎초, 대초를 샀어요. 일등품으로 아주 좋은 것이었는데 그걸 오실(수납장)에 습기가 찬 걸 모르고 넣어놓았다가 봄에 보니까 퍼렇게, 퍼렇게... 색깔이 죽은 겁니다. 고춧가루는 요제라도 섞지만 대초에 가랑잎을 섞을 수도 없고... 섞기도 하는데 금방 알려요. 근데 제 친구가 어느 날 오더니 시어머니가 알려준 방법이라고 여름에 해가 제일 뜨거울 때 소다에 사탕가루를 풀어서 잎에 뿌려서 말리라고... 진짜 색깔이 누렇게 되더라고요. 그렇게 해서 본전은 뽑았습니다.

문성휘 : 우리가 소다의 비밀이랑 너무 많이 알려주는 것 같습니다.

진행자 : 북쪽에 계시는 분들은 다 아시는 방법 아닙니까? (웃음)

문성휘 : 우리는 알고 있지만 남조선 동무는 모르죠. 이 기자는 모르지 않습니까? 이렇게 알려주면 안 될 것 같은데요. (웃음)

진행자 : 남조선에선 이렇게 현물을 사서 그걸 묵혀서 파는 방법으론 돈 못 법니다. (웃음) 지금 두 분이 말씀하신 건 북쪽에서 비법, 고급 정보에 속하나요?

문성휘 : 담뱃잎에 꿀 같은 걸 섞어주면 담뱃재가 응고되면서 바람에 잘 안 날리니까 아주 고급으로 평가받죠. 그러나 전 인민이 알고 있는 비밀, 북한의 저울대는 절대 솔직하지 않다! (웃음) 북한에는 나무막대기로 된 저울대를 사용하는데 장마당 갈 때 잔등에 꼽고 갑니다. 그럼 잘 안 보이잖아요? 뭘 사려고 하면 몇 그램 떼먹고 줘요. 그럼... 짠하고 잔등에서 저울대를 꺼내서 다시 달아봅니다. 그렇다고 장사꾼들이 ‘미안해요’ 이런 얘기도 안 해요. 그건 공산주의 때 얘기고 이젠 속이지도 못하겠네... 이러면서 다시 재주죠. 자... 떠보오... 이러면서요. (웃음)

박소연 : 맞 저울은 기본입니다.

진행자 : 남쪽은 그런 여러 비법들이 인터넷만 찾으면 줄줄 나옵니다. 타치폰으로도 인터넷을 이용할 수 있기 때문에 비법이 더 이상 비법이 아닙니다. 모든 사람이 이런 비법을 공유하고 있다고 봐야하는데요. 북쪽은 그렇지도 않은가 봅니다.

문성휘 : 그러니 문제죠. 남쪽의 재테크는 참 까다로워요. 가을철에 고춧가루를 많이 사놓으면 돈을 벌 수 있는 것도 아니고... 저도 돈을 엄청 벌고 싶죠. 사람 욕심이란 게 그렇지 않겠어요? 그런데 남쪽에선 뭔가 벌이를 할 게 마땅치 않아요...

진행자 : 재테크, 진짜 하긴 해야 하죠. 지금까지 저희가 북쪽 재테크를 얘기를 들어봤는데 이제 남쪽에서 재테크 얘기를 해야죠. 일단 두 분이 어떻게 하고 계신지 알려주세요.

박소연 : 한국에 와서 횟수로 4년차. 이제 저도 재테크 합니다. (웃음) 남한의 돈 많은 사람이 듣기엔 저게 뭔가 싶겠지만 저 나름대로 긍지가 있어요. 지금처럼 하면 잘 살 수 있겠구나.. 하는 믿음이 생겼어요. 지금은 작은 이자라도 계속 넣었다, 뽑았다 합니다. 근데 참, 대단하게도 일 년에 (은행) 이자가 한 달 월급이 나옵니다. 제가 4년 차에 벌면 얼마나 벌겠습니까? 게다가 내가 쓰고 애기를 학원에도 보내고 하니까 저축액은 얼마 안 되지만 그 돈을 갖고 큰 이자를 바라보지 않고 그저 부지런히 하는데요. 저는 지금에 만족합니다.

진행자 : 정확한 액수를 알려주시면 이해가 빠를 것 같은데요. 액수가 부담되시면 전체 수입의 몇 퍼센트가 된다고 알려주시면 좋겠습니다.

박소연 : 아, 괜찮습니다. 제가 한 가지 직업만 있는 건 아니고 이것저것 다른 일도 해요. 그래서 한 달에 버는 돈이 약 2천 300달러 정도입니다. 살아가자면 꼭 나가는 보험, 집세, 전화비 등 무조건 나가는 기본금이 한 달에 500 달러 정도. 그리고 아들하고 남새 사먹고 쌀 사먹고 하는 돈은 하루에 2만원으로 딱 정했습니다. 그 안에서 쓰고요. 탈북자니까 설문조사, 강연비 가끔 이런 돈이 들어오는데 이런 수입은 통장을 만들어서 즉각 이체를 해요. 그래야 남지 그 돈이 내 생활비에 와리와리 잡탕이 되면 다 없어지더라고요.

진행자 : 그리고 저축액은?

박소연 : 백만 원 정도요.

진행자 : 천 달러 정도 저금하시는 군요. 버는 돈에 절반 정도 저금한다고 보면 되겠네요. 그런데 지금 은행에서 저금하면 주는 이자가 한 2% 정도 되거든요? 어떻게 일 년에 한 달 월급이 나올 수 있을까요?

박소연 : 제가 하는 적금은... 저기 혹시 문 기자님, 이 기자님도 아는지 모르겠어요. 나라에서 국민 한 명당 하나씩만 해주는 저축이 뭘까요? 기초 생활 수급자 말고 일반 국민들한테 이자 4.5% 짜리...

문성휘 : 그런 게 있어요?

진행자 : 저도 모르겠네요... (웃음) 장기주택마련 저축?

박소연 : 재형저축!

문성휘 : 옳다, 재형저축... 일단 적어보자.

박소연 : 4.5% 이자를 주는데 한 사람에 한 개 밖에 안 발급해줘요. 이 저축을 들 수 있는 은행은 3개 정도로 지정돼있고요.

진행자 : 아, 재형저축은 가입할 수 있는 소득 수준이 정해져있습니다. (웃음)

문성휘 : 요즘은 탈북자를 신품, 중고, 폐품 이럽니다. 신품은 갓 온 탈북자 이자처럼 소연 씨 같은 탈북자는 중고 10년 된 탈북자는 폐품이라고 해서 이젠 탈북자 사회에서도 탈북자 부류에 잘 넣으려고 안 하죠. 그러니까 우리 같은 탈북자 폐품류들은 누구보다 재테크에 능한데 그것도 몰랐다니...(웃음) 허 참...

박소연 : 굴러온 돌이 박힌 돌을 뽑는 거죠. (웃음) 그리고 또 남한에서 한 가지 들었는데요. 연금보험이라는 게 있는데 그건 10년을 매달 넣으면 이자가 붙어서 다음 10년은 그냥 두어도 자동으로 ....

뭐... 소연 씨의 설명이 이렇게 한참 이어졌는데 사실 저도 잘 모르는 내용이었네요. (웃음) 이렇게 높은 이자를 주는 은행을 찾아서 다달이 저금을 하고 이율이 좋은 금융 상품에 투자를 하는 게 소연 씨의 재테크 방법인데요. 남쪽 사람들도 거의 다 비슷합니다. 그런데 엉뚱한 소리 잘 하는 문 기자는 좀 색다른 방법을 제안하네요. 그게 뭔지, 정말 쓸모 있는 정보가 될지는 다음 시간에 확인하시죠.

<탈북자 박소연의 세상 밖으로> 오늘은 여기까집니다. 진행에 이현주 였습니다. 청취자 여러분, 감사합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