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시진핑과 정상회담…“중국과 소통 유지”

서울 - 홍승욱 기자 hongs@rfa.org
2019-06-29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9일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가 열리고 있는 일본 오사카에서 양자 정상회담에 앞서 얼굴을 마주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9일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가 열리고 있는 일본 오사카에서 양자 정상회담에 앞서 얼굴을 마주하고 있다.
(오사카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즉 습근평 중국 국가주석이 29일 일본 오사카 G20, 즉 주요 20개국 정상회의에서 만나 비핵화 등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습니다.

중국 신화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미국이 한반도 문제를 해결하는데 있어서 중국의 중요한 역할을 중시하고 있다면서 중국과 소통, 조율을 유지하기를 원한다는 뜻을 나타냈습니다.

시 주석은 한반도 문제와 관련해 “중국은 미북 정상이 대화와 접촉을 유지하고 유연성을 보이며 조속한 대화 재개를 통해 각자의 관심 사항을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을 찾길 바란다”면서 “중국은 계속해서 이를 위해 건설적인 역할을 하길 원한다”고 밝혔습니다.

미중 정상은 이날 회담에서 양국 관계 발전의 근본적인 문제와 무역 갈등 등에 대해 깊은 의견을 교환하고 조율과 협력, 안정을 기조로 하는 미중 관계를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