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전 대통령 영결식 거행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영결식이 서울 경복궁 앞뜰에서 29일 거행됐습니다. 서울 시청 앞 광장에서 열린 노제는 경찰 추산으로 18만여 명이 참가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서울-박성우 xallsl@rfa.org
2009-05-29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29일 오후 서울역 앞에 모인 시민들이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운구행렬을 지켜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29일 오후 서울역 앞에 모인 시민들이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운구행렬을 지켜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Photo: RFA
서울의 박성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영결식은 이날 오전 5시께 사저가 있는 김해 봉하마을에서 발인식을 치른 운구 차량이 오전 11시 서울 경복궁 앞뜰에 마련된 식장으로 들어서면서 시작됐습니다. 국민장 영결식이 열린 건 노 전 대통령 서거 7일 만입니다.

영결식에는 부인 권양숙 여사를 비롯한 노 전 대통령의 유가족과 이명박 대통령 내외, 김영삼, 김대중 전 대통령과 각계 대표들, 그리고 주한 외교사절을 포함해 2천 5백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영결식은 국민의례와 고인에 대한 묵념으로 시작해, 육해공 삼군 조총대원의 조총 발사로 마무리했습니다.

영결식을 마친 운구 행렬은 시청앞 서울광장으로 이동해 시민들의 애도 속에 오후 1시 20분부터 40분간 노제를 치렀습니다.

수원 연화장에서 화장한 노 전 대통령의 유해는 다시 김해 봉하마을로 옮겨 봉화산 정토원 법당에 임시로 안치했으며, 향후 사저 옆 장지에 안장할 예정입니다.

이날 노 전 대통령의 국민장은 각 공중파 방송을 통해 생중계됐으며 전국 공공기관에는 조기가 게양됐습니다.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