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대 기근은 김정일의 인위적 조작

2004-12-05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일본 공산당 기관지 '아카하타'의 평양 특파원을 지낸 하기와라 료 씨가 3일 자유아시아 방송과 회견을 갖고 1995년부터 시작된 북한의 대 기근은 김정일 위원장이 적대계층을 말살하기 위해 인위적으로 조작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자세한 회견 내용을 도쿄에서 채명석 기자가 전합니다.

1972년부터 73년에 걸쳐 일본 공산당 기관지 '아카하타'의 평양특파원을 지내다 추방된 바 있는 하기와라 료 씨가 지난 11월15일에 펴낸 '김정일, 감춰져 있는 전쟁'이라는 책이 지금 일본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하기와라는 씨는 이 책에서 루마니아 &# xC758; 챠우세스크 정권이 무너진 후 김정일은 세 개의 내부 전쟁에 착수했다고 지적하고, 대량의 아사자가 발생한 것은 이 세 개의 내부 전쟁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자유아시아 방송은 하기와라 씨를 3일 도쿄 유락? 외국인 기자클럽에서 만나 세 개의 내부 전쟁이 무엇을 가리키며 북한의 대 기근과 어떤 관련이 있는가를 물어보았습니다.

하기와라 씨는 최근 출판한 '김정일, 감춰져 있는 전쟁'이란 책에서 북한에서 과거 15년간에 일어나 3개의 괴 사건을 들고 있는데, 구체적으로 어떤 사건들을 지칭하는 것입니까.

하기와라: 첫째는 1993년부터 94년 사이에 북한의 핵 개발을 둘러싸고 미국과 북한간에 긴장과 전쟁 위기입니다. 둘째는 1994년에 사망한 김일성의 사망입니다. 셋째는 1995년부터 97년 사이에 대량의 아사자가 발생한 사건입니다.

하기와라 씨는 이 세 개의 사건을 '김정일이 의도적으로 일으킨 세 개의 (내부) 전쟁'이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세 개의 (내부) 전쟁의 출발점은 어디라고 생각하십니까.

하기와라: 1989년 동 유럽의 붕괴와 루마니아에서 챠우세스크 정권이 민중봉기로 처형됐습니다. 김정일은 민중 봉기로 챠우세스크 정권이 무너진 것을 보고 커다란 공포심을 느꼈고, 그것이 김정일이 세 개의 전쟁을 시작한 시발점이라고 보고 있습니다.

하기와라 씨는 앞서의 책에서 1994년7월7일에 급사한 김일성 주석의 사망은 심장발작에 의한 자연사가 아니라고 주장했습니다. 그 근거는.

하기와라: 결론적으로 말씀드리면 부자간에 갈등이 있었다는 것은 널리 알려진 사실입니다. 그러나 그런 것은 단순한 추리이고 사실 &# xC740; 심각한 노선대 &# xB9BD;이 있었습니다. 구체적으로는 김일성은 농업을 부흥시켜 인민들에게 식량을 공급하고 민생을 안정시키는 방법으로 정권을 유지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반면 김정일은 챠우세스크 정권이 무너진 것을 보고 국내의 적대제력을 섬멸하기 위해 배급을 끊어 소리 없이 죽인다는 방법을 취했다고 저는 보고 있습니다.

또 화력발전소를 건설하느냐, 원자력 발전소를 건설하느냐는 문제로 김일성 부자는 심각하게 대립하고 있었습니다. 1994년 7월8일 제네바에서 미북 핵 회담이 열리기 이틀 전 김일성은 원자력 발전소는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미국에 화력발전소 건설을 요청하라고 지시했습니다. 그 다음날 김일성이 급사했다 &# xB294; 것은 우연한 일은 결코 아닙니다.

하기와라 씨는 94년부터 시작된 북한의 대기근과 300만에 달한 아사자의 발생도 김정일이 의도적으로 시작한 내부 전쟁의 결과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그 근거는 무엇입니까.

하기와라: 제가 소박한 의문을 품고 이 문제를 추적하게 된 동기는 두 &# xAC00;지입니다. 첫째는 왜 북한과 같은 조그만 나라에서 그처럼 많은 아사자가 발생했느냐는 것이고, 둘째는 국제기관 등에서 대량의 식량원조를 실시했음에도 대량의 아사자가 발생했느냐는 점입니다.

제일 큰 피해를 입은 지역은 함경북도와 남도입니다. 그것은 탈북자와 국제기관이 인정한 사실입니다. 그럼에도 북한은 그런 사실을 일체 인정하지 않고 &# xC2DD;량의 배급도 막았습니다.

저는 그런 보고서를 읽으면서 의도적으로 아사를 일으키려하지 않느냐고 추측하면서 저 나름대로 조사를 진행한 결과 자연 아사가 아니라 의도적인 아사라는 것을 알게 됐습니다.

그렇다면 김정일 정권은 왜 인류사상 유례가 없는 아사 전쟁을 시작한 것입니까.

하기와라: 1989년 동구에서 일어났던 민중봉기처럼 북한도 언젠가는 민중봉기에 의해 무너진 다는 것을 크게 우려했습니다. 제가 내린 결론은 챠우세스크 정권의 신세로 전락하는 것을 막기 위해 400만 명에 달하는 적대세력을 말살하기 위해서입니다.

왜 함경도가 표적이 된 것입니까.

하기와라: 함경도는 조선시대부터 (유배지역으로) 유명한 곳입니다. 북한은 현재 10개의 강제수용소를 갖고 있습니다만, 그 중 6개가 함경도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김정일은 함경도의 적대 세력에 선제공격을 가하기 위해 식량배급을 중단하는 방법을 통해 대량의 아사자를 인위적으로 발생시킨 것입니다.

김정일이 시작한 세 번째 내부 전쟁으로 하기와라 씨는 북한의 핵개발을 들고 있습니다. 하기와라 씨는 앞서의 책에서 김정일이 핵 위기를 의도적으로 연출했다고 주장했는데, 어떤 이유에서입니까.

하기와라: 그것도 1989년에 일어나 동 유럽 사태와 밀접한 관련이 있습니다. 김정일은 그때 민중 봉기를 가장 걱정했습니다. 그것을 회피하기 위한 수단으로 김정일은 핵 개발을 추진하여 미국에 고의적으로 핵 개발 사실을 흘린 것입니다.

다시 말해서 미국과의 긴장이 강화되면 자신에 대한 인민들의 적개심을 미국으로 돌릴 수 있습니다. 북한의 핵 개발은 미국과의 전쟁이라기보다는 내부의 적대세력을 억압하기 위한 일종의 내부 전쟁이라는 말입니다.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