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HA “코로나19 대북지원 자금 중 9% 확보”

워싱턴-이경하 rheek@rfa.org
2021-02-23
Share
OCHA “코로나19 대북지원 자금 중 9% 확보” 평양역 대합실에서 방역복을 입은 사람들이 곳곳을 소독하고 있다.
/연합뉴스

앵커: 유엔의 대북 인도주의 지원을 위한 자금 상황이 여전히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난해 여름보다 모금액이 소폭 상승했지만, 여전히 필요액의 10분의 1에도 못미치고 있습니다. 이경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은 22일 북한을 포함한 전 세계 63개 취약국에 대한 유엔의 코로나19 대응 지원활동을 설명한 ‘코로나19 국제 인도적 대응계획 경과보고’(Global Humanitarian Response Plan COVID-19 Progress Report: Final Progress Report) 최종 보고서를 공개했습니다.

보고서는 유엔이 북한의 코로나19 대응을 지원하기 위한 자금으로 지금까지 약 350만 달러를 확보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는 코로나19 대북지원을 위해 필요한 전체 자금인 3천 970만 달러의 약 9%에 해당하는 금액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 기구는 지난 6월 말 공개한 1차 보고서(first edition)와 지난해 8월말 2차 경과 보고서(second edition)에서 각각 약 130만 달러, 약 180만달러를 확보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지난해 8월말 두 번째 보고서와 올해 2월 최종보고서를 비교하면, 약 6개월 사이에 약 170만 달러를 더 확보한 것입니다.

하지만 여전히 목표액과의 자금 격차는 91%로 북한은 여전히 자금확보가 가장 어려운 국가 중 하나로 나타났습니다.

실제 북한은 아프리카의 잠비아(10%), 탄자니아(12%), 콩고민주공화국(13%), 우간다(14%)와 비교해 자금 확보율이 가장 낮은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이런 가운데, 세계식량계획(WFP)도 22일 2019년 1월 1일부터 2022년 12월 31일까지 진행되는 북한 국가전략 계획 사업(CSP Korea, Democratic Republic (2019-2022) 모금 현황 보고서(DPR Korea resource situation)를 공개했습니다.

세계식량계획은 보고서에서 북한 국가전략 계획 사업을 위해 약 1억 8천243만($182,428,188)달러가 필요하지만, 현재 약 6천200만(61,970,940)달러 약 33.97% 밖에 모금하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22일 현재 러시아, 스위스, 한국, 스웨덴(스웨리예), 노르웨이, 캐나다, 인도, 프랑스, 리히텐슈타인, 불가리아 10개국 등이 세계식량계획의 북한 국가전략 계획 사업을 지원했습니다.

wfp_nk.jpg
세계식량계획(WFP)이 22일 2019년 1월 1일부터 2022년 12월 31일까지 진행되는 북한 국가전략 계획 사업(CSP Korea, Democratic Republic (2019-2022) 모금 현황 보고서(DPR Korea resource situation)를 공개했다. /WFP

이 중 러시아가 1천 490만($14,893,897)달러로 가장 많이 지원했으며, 전체의 8.2%를 차지했습니다.

이어 스위스가 1천486만($14,855,467)달러였으며, 한국은 약 550만($5,483,037)달러로 세 번째로 많이 지원했습니다.

한편, 한국 통일부가 지난해 8월 남북협력기금으로 세계식량계획의 북한 영유아·여성 지원사업에 1천만 달러를 지원하기로 했지만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23일 기자들과 만나 “당초 예상보다 전반적 사업의 속도는 조금 늦어지는 상태”라면서 “지난해 이후 국경 봉쇄나 북한 내 이동이 자유롭지 못하게 되면서 방역 조치를 고려하며 사업 일정을 조정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실제 물자가 전달되려면 북한 내 이동 문제나 모니터링(분배감시) 등이 국제기구 기준에 맞게 이뤄져야 한다”며 “영유아 지원사업에 대한 필요성과 안정 지속에는 세계식량계획과 충분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통일부의 이종주 대변인은 22일 정례기자설명회에서 북한의 인도적 차원의 대북 물자 반출 승인과 관련해서, 북한의 상황과 코로나19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종주 대변인: 인도적 차원의 대북 물자반출 승인과 관련해서는 북한의 인도적인 상황, 인도적인 필요성 그리고 코로나 상황과 북중 국경 동향 등 제반환경, 단체들의 입장 이런 것들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서 입장을 정해 나가겠다고 말씀드려 왔습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