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무역주재원들 외화수입 위해 개인장사도

김준호 xallsl@rfa.org
2019-08-01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단둥에 있는 북한상품 전문 판매점에 진열된 북한산 화장품.
단둥에 있는 북한상품 전문 판매점에 진열된 북한산 화장품.
RFA PHOTO/김준호

앵커: 중국주재 북한 무역대표들이 외화벌이 업무를 수행하는 와중에 개인 돈벌이를 위한 장사 활동을 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되었습니다.

김준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중국 단둥의 한 대북무역 소식통은 “현재 중국에서 활동하는 북조선 무역 주재원들은 예전처럼 연간사업목표에 미달하여 본국으로 소환되는 데 대한 두려움이 크지 않다”면서 “대북제재로 인해 무역주재원들이 연간사업 목표를 달성하기가 거의 불가능해졌기 때문”이라고 자유아시아방송에 밝혔습니다.

소식통은 “북조선 무역일꾼들이 본국으로 소환되는 가장 큰 이유는 연간목표달성에 실패했기 때문인데 대북제재 이후 연간목표를 달성하는 사람이 거의 없기 때문에 목표 미달을 이유로 본국에 소환할 명분이 사라졌다”고 설명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본국 소환의 두려움에서 벗어난 북조선 무역주재원들 중에 개인 장사행위를 통해 이득을 추구하는 사람들이 점차 늘어나고 있다”면서 “이들은 중국인과 합작형태로 상점을 차려 놓고 자신의 부인을 대표로 내세워 가게를 운영하는 경우가 많다”고 지적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이들 무역주재원들이 개인 이득을 위해 북조선 당국의 눈을 피해 개인 장사를 하는 것인지, 아니면 외화를 한 푼이라도 더 벌기 위해 평양 본사의 묵인아래 개인장사를 하는 것인지는 아직 확인하지 못했다”면서도 “북조선 보위원 등 기관원들이 쫙 깔린 중국 변경도시에서 북조선 당국 몰래 무역주재원이 개인 장사를 한다는 것은 거의 불가능한 일”이라고 진단했습니다.

소식통은 그러면서 “대북제재 이후 외화부족에 시달리는 북조선 무역회사들이 중국 주재무역대표들에게 개인 장사라도 시켜서 외화를 벌어들이고 수입의 일정 부분을 주재원 몫으로 떼어주는 형식으로 개인 장사를 허가했을 가능성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관련 중국 변경도시의 또 다른 무역관련 소식통은 “원래 북조선 당국은 무역주재원들의 개인적인 이권 행위를 철저히 금지해왔다”면서 “하지만 중국과 북조선 간의 교역량감소로 외화난에 직면한 북조선 무역회사들이 외화수입을 늘이기 위한 여러가지 변칙적인 사업에 참여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소식통은 “무역 주재원들 중에는 중국 밀수업자들을 도와 북조선과의 밀무역 정보를 제공해 주는 등 밀무역에 적극 가담하는 사람들도 많다”면서 “북-중 간의 밀무역 중개 행위도 평양 본사의 지시를 받아서 하는 것이며 밀무역이 성사되면 무역주재원들은 일정액의 수수료 수입을 얻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중국주재 북한 무역주재원들의 외화벌이 목표액은 파견 1년 차의 경우 연간 3만 달러로 출발해 파견기간이 오래 될수록 부여되는 연간 외화벌이 과제 액수가 증가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