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정부, WFP 북 영유아·여성 사업에 1,000만 달러 지원

서울-서재덕 seoj@rfa.org
2020-08-06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
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
사진-연합뉴스

앵커: 한국 정부가 유엔 세계식량계획(WFP)를 통한 북한 영유아·여성 사업에 1,000만 달러를 지원할 예정입니다.

서울에서 서재덕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정부는 6일 제316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를 열고 유엔 세계식량계획(WFP)의 북한 영유아·여성 지원사업에 대한 남북협력기금 지원안을 의결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올해 초부터 WFP로부터 해당 사업에 대한 지원 요청이 지속적으로 있었고, 북한에서 가장 도움이 필요한 계층인 영유아와 여성의 인도적 상황 개선에 기여한다는 판단에 따라 1,000만 달러를 지원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는 이인영 한국 통일부 장관 취임 이후 첫 대북 인도지원 결정입니다. 이인영 장관은 대북 인도적 협력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있습니다.

이인영 한국 통일부 장관: 이번 결정은 인도적 사안도 정치와 군사적 사안과 연계하는 단기적이고 좁은 시야에서 벗어나서 이제 인도적 협력은 긴 호흡으로 일관되게 추진한다는 원칙을 확고하게 이행하는 출발점이 될 것입니다.

한국 정부는 당초 지난 6월 이번 사업의 의결을 추진했다가 북한의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등으로 남북관계가 경색되자 보류한 바 있습니다.

이번 지원 사업은 북한 내 7세 미만 영유아와 여성의 삶의 질 개선을 목표로 WFP가 북한과 합의 하에 추진하는 영양지원 사업 등에 한국 정부가 일정 부분 공여하는 형식으로 진행됩니다.

총 1,000만 달러 중 800만 달러는 영양지원사업에, 나머지 200만 달러는 취로사업을 통한 식량지원 사업에 투입될 예정입니다.

영양지원사업의 경우, 북한 9개도 60개군 보육원과 유치원, 소아병동 등 영유아와 임산부, 수유부에게 영양강화식품 약 9,000톤을 지원합니다.

취로사업을 통한 식량지원 사업은 한국 정부가 처음 지원하는 사업의 형태로, 재해·재난 방지를 위한 농촌 기반시설 구축이나 복구 사업에 참가하는 북한 주민들에 대해 노동의 대가로 옥수수와 콩, 식용유 3,600톤을 제공하는 사업입니다. 일종의 공공근로사업인 셈입니다.

취로사업 참가자의 경우, 모두 2만 6,500명을 선발하며 이 가운데 60퍼센트인 1만 5,900명은 여성으로 구성될 예정입니다.

앞서 WFP 등 5개 주요 유엔 기구들은 지난 7월 ‘세계 식량안보 및 영양 상태’ 보고서에서 지난 2016년부터 2019년까지 북한 주민 1천 220만명이 영양부족에 시달렸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한국 통일부 당국자는 6일 기자들과 만나 다음 주 WFP로의 송금과 WFP의 자체 조달 절차에 따른 물자 구매, 수송 등의 과정에 약 4개월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며 실제 북한 주민에게 전달되는 시기는 내년 초로 예상된다고 설명했습니다.

분배 투명성에 대해선 물자가 북한 항구에 도착할 때부터 북한 주민들에게 전달될 때까지 WFP가 물자 추적체계를 가동하고 WFP 평양사무소 직원이 직접 분배 현장을 방문해 수혜자들과 인터뷰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지난해 한국 정부가 WFP를 통해 지원하려 했으나 북한이 거부했던 쌀 5만 톤에 대해 한국 통일부 당국자는 현재 잠정 보류된 상태이며 공여금은 아직 환수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