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북 불법환적 감소…경제난 겪을 것”

워싱턴-이경하 rheek@rfa.org
2020-03-27
Share
shipping_fleet_home_b 영국 런던 주재 왕립합동군사연구소에 따르면, 2~3월에 찍힌 남포항 지역 인공위성 사진에 따르면, 북한 선박 100여척이 본국으로 송환돼 정박해 있다.
/영국 런던 주재 왕립합동군사연구소

앵커: 북한 당국이 코로나19 사태로 자국 선박들에 대해 본국 복귀 명령을 내리면서, 선박 간 불법 환적을 통한 수출입도 줄어 들어 경제난이 더 심화될 것이라고 영국의 안보 전문 연구소가 분석했습니다. 이경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국 런던 주재 왕립합동군사연구소(RUSI: Royal United Services Institute)는 26일 ‘무너질 듯한 닻: 북한,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공포로 자국 선박 본국 송환’(Rickety Anchor: North Korea Calls its Illicit Shipping Fleet Home amid Coronavirus Fears)이라는 인공위성 분석 보고서를 공개했습니다.

보고서는 북한이 코로나19의 세계적인 대유행에 따라 자국 선박들에 본국 복귀 명령을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 이 연구소의 조 번(Joe Byrne) 핵 확산 및 정책 연구원은 27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북한의 불법운송 선박들이 지난 한 달 동안 코로나19로 인해 송환돼 남포항에 정박하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2~3월에 찍힌 남포항 지역 인공위성 사진에 따르면, 북한 선박 100여척이 본국으로 송환돼 정박해 있다면서 남포항에서 전례없던 현상이라고 분석했습니다.

번 연구원: 북한은 코로나19 전염병이 지속되는 동안 자신감을 보여주기 위해 미사일을 계속 시험해 왔지만, 선박 본국 송환은 북한의 실제 취약성을 나타내는 신호입니다.

특히 번 연구원은 북한 선박 100여 척이 코로나19로 정박하게 되면서 북한의 제재 회피 능력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번 연구원: 북한 최대 항구인 남포항에서의 교통량 감소는 북한 선박들이 제재를 회피하고 석탄 및 석유를 포함한 불법 품목의 선박 대 선박 불법 환적 관련 능력을 심각하게 저해 할 것입니다.

그는 코로나19로 1개월 이상 선박들이 정박함에 따라, 북한이 역설적으로 더 이상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제재를 회피하려는 노력을 하지 못하게 됐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번 연구원은 북한의 석탄 수출과 석유 수입의 중단은 북한의 국가 경제에 장기적인 영향을 미치게 됐다고 분석했습니다.

특히 그는 “북한의 선박 복귀 조치가 언제까지 계속될지 불분명하다는 점이 북한 경제의 악영향을 끼칠 것”이고 밝혔습니다,

한편, 북한이 선박 간 불법 환적을 통해 지난해 최소 3억7천만 달러 상당의 석탄을 불법 수출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 전문가단 보고서를 입수해 지난달 보도한 바 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은 석유도 불법적으로 수입해 안보리 제재 결의를 어기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