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스 지난해 대북 시계 수출 83% 급감

워싱턴-박정우 parkj@rfa.org
2017.01.31
Share on WhatsApp
Share on WhatsApp
nk_watch_gift_305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지난해 노동당 핵심 간부 100여명에 선물한 스위스 시계. 시계에 노동당 상징 마크와 제7차 노동당대회를 상징하는 북두칠성 표시가 붙어있다.
사진-아사히신문 제공

앵커: 지난해 스위스제 시계의 대북 수출이 80% 이상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박정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지난 한 해 북한으로 공식 수출된 스위스제 시계는 모두 1만5천106스위스 프랑(1만5천227달러) 어치에 불과하다고 스위스시계산업협회(FHS)가 31일 밝혔습니다.

이는 전년도(8만6천409스위스 프랑, 8만7천105 달러)에 비해 82.5%나 대폭 줄어든 규모입니다.

스위스시계산업협회가 RFA, 자유아시아방송에 제공한 2016 월별 대북 시계 수출 통계에 따르면 스위스제 시계는 지난해 5월 이후 사실상 대북 수출이 중단됐습니다.

2016년 1-4월 1만1천49스위스 프랑(1만1천140달러)어치의 스위스제 시계가 북한에 수출된 이후 10월(4천57스위스 프랑, 4천89달러) 한 차례 소규모 반짝 수출이 이뤄졌을 뿐입니다.

스위스 정부가 지난 해 5월 북한에 대해 강력하고 포괄적인 금수조치에 들어간 영향으로 풀이됩니다.

당시 스위스는 고급 시계와 보석 등 사치품은 물론 담배, 술 등 기호품이 포함된 25개 대북 금수품 목록을 공개했습니다.

스위스제 시계는 물론 식자재 등은 북한에서도 엘리트층을 중심으로 인기가 많았다고 한 탈북자는 전했습니다.

탈북자: 제일 믿었던 스위스, 그래도 예전부터 스위스에서 경제지원도 많이 했는데 스위스와 관계가 멀어져 스위스제 물품들이 다 끊기니까,….

여기다 스위스에서 어린 시절을 보낸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은 부인 리설주와 스위스제 고급시계를 함께 차고 공식석상에 나타나는 등 스위스제 애호가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런 배경 탓인지 북한의 스위스제 시계 수입은 김 위원장의 권력 승계 시점인 2011년(11만2천 스위스 프랑)과 2012년(20만225 스위스 프랑) 2년 연속 전년도(2010년 5만1천568 스위스 프랑)에 비해 두 배씩 급증하기도 했습니다.

다만 북한이 중국 등을 통해 스위스제 고급 시계를 간접적으로 우회 수입하고 있을 가능성은 여전하다는 지적입니다.

실제 일본 아사히신문은 김 위원장이 지난해 5월 7차 노동당대회에 참가한 고위 간부 100여 명에게 스위스제 손목시계를 선물했다고 보도하기도 했습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