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주민들, 뙈기밭 지키려 총력

서울-김지은 xallsl@rfa.org
2016-07-29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북한 황해북도 서흥군에 사는 100살 장수인 리봉녀 할머니가 텃밭에서 배추를 가꾸고 있다.
북한 황해북도 서흥군에 사는 100살 장수인 리봉녀 할머니가 텃밭에서 배추를 가꾸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앵커: 북한당국이 산림녹화 사업을 한다며 개인 뙈기밭에 묘목을 심도록 강제하는 등 주민들의 생존권을 위협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작지를 지키려는 주민들과 당국의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고 현지 소식통들이 전해왔습니다.

북한 내부소식 김지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온 나라의 수림화’를 ‘200일 전투’의 중요 과제로 내세운 북한이 ‘임농(林農)복합경영’이라는 구실 아래 주민들의 뙈기밭에도 묘목을 심고 가꿀 것을 강요하고 있어 주민들이 반발하고 있다고 현지 소식통들이 전했습니다.

25일 함경북도의 한 소식통은 “회령시에서 7월초부터 개인들의 뙈기밭에 대한 시, 군 산림경영사업소와 농촌경영위원회의 검열이 실시되었다”며 “개인 뙈기밭들에도 면적당 정해진 그루의 묘목을 심어 가꾸고 있는지를 조사하는 검열이었다”고 밝혔습니다.

소식통은 이번 검열에서 정해진 묘목을 심지 않은 주민 수십여 명이 비판명단에 올라 사상검토를 받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소식통은 또 “나무를 반드시 심어 산림 토지를 보호하라는 중앙의 지시에 함경북도 당국은 공장기업소들을 동원해 농작물 파종이 끝나 한창 싹이 돋은 뙈기밭을 마구 파헤치고 묘목들을 심었고 뙈기밭 주인들이 그 묘목을 관리하도록 조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북한에서는 개인들의 뙈기밭에 나무를 함께 심어 가꾸는 것을 ‘임농복합경영’이라고 부른다고 소식통은 덧붙였습니다. 이 방법은 이미 김정일 시대에 임업자원을 확보한다며 요란하게 시행했지만 결국 실패로 끝난 사업이라고 소식통은 지적했습니다.

이와 관련 27일 함경북도의 또 다른 소식통은 “김정일 시대에 실패한 ‘임농복합경영’을 김정은이 또 다시 들고 나왔다”면서 “주민들의 생계수단인 뙈기밭을 빼앗기 위한 꼼수에 불과하며 뙈기밭을 둘러싼 김정은 대 인민들의 싸움”이라고 진단했습니다.

소식통은 ‘임농복합경영’방식을 내놓은 당국이 뙈기밭에서는 묘목성장에 방해가 되지 않는 키 작은 작물인 감자와 메주콩만 심도록 강요한다며 정보당 식량수확이 4 톤이 넘는 뙈기밭에 묘목을 심게 되면 첫해에 벌써 수확고가 1.3톤으로 확 줄어든다고 주장했습니다.

소식통은 “뙈기밭에 폭 3미터 간격으로 묘목을 심으면 2년이 지나면 나무의 키가 1미터가 훌쩍 넘는다”면서 “해마다 묘목이 성장할수록 농작물의 수확고는 떨어지기 마련이고 묘목을 심은 지 5년 정도 지나면 완전한 숲이 조성되어 더는 농사를 지을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주민들은 산림녹화사업 때문에 농작물을 심을 수 없게 된다며 당국의 강요로 심어놓은 묘목을 뿌리채 뽑아 한 곳에 보관하다가 검열이 나오면 뙈기밭에 살짝 심어놓는 방법으로 단속을 피하고 있다고 소식통은 말했습니다.

소식통들은 뙈기밭을 빼앗겨 가족의 생계가 위협당할 바엔 차라리 감옥에 가더라도 뙈기밭의 나무를 모두 없애 버리겠다는 게 주민들의 심정이라며 뙈기밭을 지키려는 주민들의 강한 의지를 전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