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인권단체 “탈북자 7명 중국 공안에 체포...강제북송 위기”

서울-홍승욱 hongs@rfa.org
2019-04-29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정베드로 북한정의연대 대표.
정베드로 북한정의연대 대표.
연합뉴스

앵커 : 한국의 북한인권단체가 9살 어린이를 비롯한 탈북자 7명이 중국에서 공안에 체포돼 북송당할 위기에 처해 있다며 한국 정부의 빠른 조치를 촉구했습니다.

서울에서 홍승욱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의 북한인권단체가 현재 탈북자 7명이 중국에서 공안에 체포됐고 강제북송될 상황에 처해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정베드로 북한정의연대 대표는 29일 보도자료를 내고 “탈북해서 중국 선양의 외곽 지역에 은신 중이던 9살 최모양과 최양의 삼촌 32살 강모씨를 비롯한 탈북자들이 중국 공안에 체포돼 강제북송 위기에 놓여있다”고 밝혔습니다.

정베드로 북한정의연대 대표 : 어젯(28일)밤 8시쯤 북한정의연대로 중국에서 탈북자 5명을 비롯해 최양과 최양의 삼촌 강모씨 등 7명이 체포됐다고 도움을 요청해 왔습니다.

정 대표는 이들이 이달 초 압록강을 건너 탈북했고 중국 선양 외곽의 은신처에서 다음 행선지로 이동하려고 대기하다가 체포됐다고 전했습니다.

또 한국에 거주하는 최양의 어머니가 이 소식을 듣고 28일 저녁 중국 선양에 있는 한국영사관에 이 상황을 전달하면서 한국 정부의 개입을 요청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정베드로 북한정의연대 대표 : (최양의 어머니가) 한국 외교부에도 찾아갔었고 아까는 유엔인권사무소에도 찾아갔고 지금 백방으로 딸을 살리기 위해서 뛰다보니 심신이 나약해져 있습니다.

정 대표는 “중국 공안에 체포된 최양과 탈북자들에 대한 중국 정부의 강제북송을 심각하게 우려한다”면서 한국 외교부에 적극적인 외교적 노력을 촉구했습니다.

정베드로 북한정의연대 대표 : 한국 외교부가 즉각 중국 외교부에 확인 요청을 하고 대변인을 통해서 탈북자들이 안전하게 원하는 목적지에 이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발표를 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습니다.

또 중국 정부에 대해서는 “유엔 아동권리협약과 난민지위에 관한 협약에 따라 최양을 보호하고 강제북송을 중지해야 한다”면서 탈북자들이 원하는 바를 파악하고 조치할 수 있도록 유엔난민기구(UNHCR)와의 접촉도 즉각 허용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한국 외교부는 이에 대해 “관련 사항을 인지한 즉시 필요한 조치를 취해오고 있다”면서 “탈북자 관련 상세 내용은 탈북자의 신변 안전과 주재국과의 외교 관계 등을 감안해 대외적으로 공개할 수 없다는 점을 양해해 달라”고 밝혔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