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하원 ‘재미 한인 이산가족상봉 촉구 결의안’ 재상정

워싱턴-김소영 kimso@rfa.org
2019-04-02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미주 한인 이산가족상봉 촉구 결의안’을 제출한 캐런 베스 미 하원의원.
‘미주 한인 이산가족상봉 촉구 결의안’을 제출한 캐런 베스 미 하원의원.
AP Photo

앵커: 미국 연방하원에 미주 한인 이산가족 상봉을 촉구하는 결의안이 다시 상정될 예정입니다. 김소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연방하원 외교위원회 산하 세계인권(Global Human Rights) 소위원회 소속 카렌 베스(Karen Bass) 의원은 미국 정부에 북한과 재미한인 이산가족 상봉에 대해 논의할 것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외교위에 재상정할 계획이라고 지난달 28일 밝혔습니다.

한인 밀집지역인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엔젤레스가 지역구인 민주당 소속의 베스 의원은 성명에서 “우리 지역 주민들로부터 국제 분쟁으로 인해 수십년 간 가족들을 볼 수 없다는 소식을 들었다”면서 “재미 이산가족 상봉은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우선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또 “가족권은 빼앗을 수 없는 것”이라며 “오랫동안 아픔 속에서 살아왔던 수십만 명의 재미한인 이산가족들에게 한 줄기 빛이 되는 결의안을 다시 상정하게 돼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베스 의원은 지난해 6월 ‘미주 한인 이산가족 상봉 촉구 결의안’ (Encouraging reunions of Korean American families)을 하원 외교위원회에 상정했지만 회기가 끝나기 전 결의안 채택은 불발된 바 있습니다.

베스 의원 측은 2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이번에 재상정할 결의안 작성을 마무리하는 중이라며 첫 결의안과 비슷한 틀을 유지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의원 측은 또 결의안 상정일에 대해서도 ‘곧(shortly)’ 상정될 것이라며 정확한 일정은 정해지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결의안 작성에 직접 관여한 ‘재미이산가족 상봉추진위원회’ (Divided Family USA)의 이규민 회장은 2일 자유아시아방송(RFA)과의 인터뷰에서 베스 의원 측에 좀 더 구체적이고 현실적인 조항을 포함시킬 것을 제안했다고 전했습니다.

이 회장은 특히 지난번 결의안에서, 채택 후 60일 내 이산가족상봉 행사를 실시하도록 한 조항은 비현실적이라며, 우선 미북 양국과 적십자사 관계자들이 이산가족 상봉에 대해 논의하는 것부터 시작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규민 회장: 결의안에 대해서 지난주에 조언을 좀 드렸거든요. 지난 결의안에는 두달 만에 상봉을 실천하라고 나온 것 같습니다. 우리가 보기에는 그것이 현실적이지 않은 것 같고요. 우리가 조언한 것은 60일 안에 그 과정을 미국 정부, 북한 정부, 적십자사랑 시작하는 것이 중요한 것 같다고...

이 회장은 구체적으로 미북 간 이산가족에 대한 정보를 서로 공유하고 적십자사를 통해 이산가족들의 생사를 확인하는 내용이 결의안에 포함돼야 한다고 조언했습니다.

이 회장은 또 한국 정부가 화상상봉 관련 물품에 대해 유엔 대북제재 면제를 받은 만큼 미국 정부가 재미 이산가족을 상봉 행사에 포함시키는 것과 관련해 한국 정부와 긴밀히 협의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베스 의원은 지난달 14일 미국 국무부가 한국 정부와 재미 한인 이산가족 상봉에 관해 논의할 것을 촉구하는 내용을 골자로 그레이스 맹 연방하원의원이 발의한 ‘이산가족 상봉 법안’(Divided Reunification Act)의 공동 발의자로 참여한 바 있습니다.

현재 이 법안은 하원 외교위위원회에 계류 중입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