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남북한 제약에도 대북 정보유입 활동 지속”

워싱턴-지정은 jij@rfa.org
2021.12.02
Share on WhatsApp
Share on WhatsApp
“올해 남북한 제약에도 대북 정보유입 활동 지속” 큰샘과 노체인 회원들이 최근 석모도에서 쌀과 마스크를 담은 페트병을 북한에 보내고 있다.
/정광일 대표 제공

앵커: 최근 대북 정보유입 활동에 대한 북한 당국과 한국 정부의 제약에도 관련 단체와 전문가들은 올해 활동이 지속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지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뉴욕에 기반을 둔 인권단체 ‘휴먼라이츠재단(HRF)’의 성지예 전략 고문은 최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올해 북한에 9천668개의 (이동식) 저장장치를 보냈다”고 밝혔습니다.

전문가들은 이처럼 북한의 삼엄한 국경봉쇄 등 제약에도 여전히 대북 정보유입 활동이 이어지고 있다며, 이러한 활동이 북한 주민들에게 상당한 영향을 주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한국의 탈북단체인 ‘노체인’의 정광일 한국 지부장은 2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올해 ‘휴먼라이츠재단’ 이외에도 북한에 이동식 저장장치 등 외부 정보를 유입한 단체들이 있다며 한국 정부의 제약 등으로 구체적인 정보는 밝힐 수 없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최근 한국 드라마 시청 등에 대한 북한 당국의 단속이 강화됐지만, 하나의 저장장치를 북한 주민 10명이 공유한다는 ‘휴먼라이츠재단’의 추정치는 여전히 타당하다고 평가했습니다.

정광일 지부장: 단속은 많이 하고 있지만 전부를 할 수 없는게 이제는 (외부 정보가 담긴 이동식 저장장치가) 많이 통용되고 서로 돌려가며 보고 심지어 보위원들도 보고 있고 하다 보니까 위에서 검열이 내려오면 커버해주고…

그렉 스칼라튜 북한인권위원회(HRNK) 사무총장 역시 1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올해 휴먼라이츠재단 이외 대북 정보유입 활동을 지속한 단체들이 있다며 지난 9월 공개된 “한국 드라마 ‘오징어게임’도 북한에 들어갔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이러한 활동을 한 단체들에 대해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기 어렵다”고 전했습니다.

스칼라튜 사무총장은 이어 “북한 주민들은 이미 한국 음악, 드라마, 미국 영화 등을 접해봤다”며 “(북한 당국의) 엄격한 통제에도 이를 되돌릴 수는 없을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그러면서 “외부세계의 정보만이 우리가 북한 주민들에게 힘을 실어줄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한국의 또 다른 탈북단체인 ‘큰샘’의 박정오 대표도 2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북한과 같이 폐쇄된 사회에서는 외부 정보가 북한 주민들에게 큰 영향을 미친다며 당국의 단속에도 주민들이 계속 이러한 정보에 접근하고 있을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박정오 대표: (외국 드라마나 영화 등을) 한 번 봤던 사람은 그걸 보위부나 이런데 말을 못해요. 자기도 걸리니까. 그러니까 아무리 단속을 해도 막을 수는 없을 거에요.

이런 가운데, 대북 정보유입 활동을 하던 일부 단체들은 최근 한국 정부의 제약 등으로 활동을 중단하거나 활동 내역에 대한 공개 여부를 결정하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대형풍선에 성경책을 담아 북한에 보내는 풍선 사역을 하는 기독교선교단체 한국 순교자의 소리(VOM Korea) 대표인 에릭 폴리 목사는 1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한국 순교자의 소리는 관계자들의 안전을 위해 올해 현장 운영에 대한 정보를 공개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Voice of the Martyrs Korea does not release information about current year field operations, for the safety of those involved.)

폴리 목사는 “과거 몇 년 동안은 그 전년도에 북한에 배포한 성경 개수 등 연간 활동 내용을 연말에 발표했지만 올해는 이러한 수치를 공개할지 여부를 결정하지 않았다”고 덧붙였습니다.

미국 비영리 단체로 북한에 쌀과 성경 등을 페트병에 담아 보내는 단체들을 후원하는 국제기독연대(International Christian Concern)는 올해 활동이 중단됐다고 말했습니다.

국제기독연대 측은 이날 자유아시아방송(RFA)에 “한국의 이른바 ‘대북전단금지법’ 시행으로 2021년 협력단체들과 함께 북한에 쌀을 담은 페트병을 보내지 않았다”며 다만 “계속 이러한 활동을 추구하고 다른 방법도 모색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현재 대북방송 쪽에 지원을 집중하고 있다”며 “협력단체들을 통해 정기적인 기독교 라디오 방송으로 복음과 격려의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한국 문재인 정부가 주도적으로 제정한 대북전단금지법은 군사분계선 일대에서 전단 살포 등 남북합의서 위반 행위시 최대 3년 이하 징역, 또는 3천만원(미화 2만7천 달러) 이하의 벌금형으로 처벌하고 있습니다.

기자 지정은, 에디터 양성원, 웹팀 김상일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