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장관 “개별관광 추진 시 이산가족 고향방문부터”

서울-이정은 leeje@rfa.org
2020-08-14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북한 개별관광 허용 등 남북교류 재개를 위한 시간' 토론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북한 개별관광 허용 등 남북교류 재개를 위한 시간' 토론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앵커: 이인영 한국 통일부 장관이 한국 국민의 북한 개별관광 추진 시 남북 이산가족의 고향 방문부터 시작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정부가 대북제재의 틀 내에서 실행 가능한 남북교류협력사업 중 하나로 제시한 한국 국민의 북한 개별관광.

이인영 한국 통일부 장관은 14일 개별관광 추진 시 남북 이산가족의 고향 방문부터 시작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다시, 평화의 길 번영의 문으로’ 토론회에 참석한 이인영 장관은 축사를 통해 이같이 밝히며 이를 계기로 관광 대상과 지역을 넓혀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인영 한국 통일부 장관: 실향민과 이산가족의 고향 방문부터 시작해야 하고 육로로 갈 수 있는 개성, 금강산 관광, 제3국 통한 관광, 외국인의 남북 연계 관광 등 대상 지역도 점차 넓혀갈 수 있어야 합니다.

또 코로나19, 즉 신형 코로나바이러스(비루스) 상황을 살펴야 한다고 말하면서도 하루 빨리 북측과 개별관광에 대한 대화와 협력을 시작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통일부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총 13만 3000여명의 이산가족 등록자 중 5만 900여명만이 생존해있으며 이 중 약 65%는 80대 이상의 노년층입니다.

이런 가운데 북한 당국이 한국 정부의 지원을 거부하면서 실질적인 남북교류협력이 이루어지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한국의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은 이날 통일부가 지난해 대북 쌀 지원을 위해 세계식량계획(WFP)에 1160만 달러 상당의 예산을 집행했지만 북한의 수령 거부로 지원도, 예산 환수도 하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통합당은 2019 회계연도 정부 예산 집행 내역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은 문제를 발견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더해 지난해 북한 영유아 지원, 의료 지원 등에 약 1440만 달러가 집행됐지만 이에 참여한 10개 민간단체 중 네 곳은 법적 근거 없이 기관 명칭을 비공개 처리했다며 비판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