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북핵문제 더불어 인권도 챙길 것”

워싱턴-한덕인 hand@rfa.org
2022.02.11
Share on WhatsApp
Share on WhatsApp
백악관 “북핵문제 더불어 인권도 챙길 것” 사진은 포천에서 한미연합훈련을 하는 모습.
/AP

앵커: 미국 백악관은 인도∙태평양 지역에 대한 미국의 최신 전략을 담은 문건을 공개했습니다. 미국은 북한 핵과 미사일 문제 해결 노력과 더불어 열악한 인권 상황과 주민들의 삶을 개선하기 위해서도 계속 애쓸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보도에 한덕인 기자입니다.

  

미국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11일 인도∙태평양 지역에 대한 바이든 행정부의 정책 방향성을 담은 인도∙태평양전략: 인도-태평양의 약속이라는 제목의 문건을 공개했습니다.

  

문건은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강화하는 중국의 입지를 미국의 국익에 반하는 대표적인 우려 사안으로 꼽았습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한 경제적 피해 및 자연재해 등과 더불어 갈수록 강화되는 북한의 불법 핵무기와 미사일 프로그램을 대표적인 다른 주요 도전으로 지목했습니다.

  

문건은 “북한이 불안정을 초래하는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을 계속 발전시킴에 따라, 미국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인권 문제를 해결하고, 북한 주민들의 삶을 개선하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진지하고 지속적인 대화를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표명했습니다. (As the DPRK continues to develop destabilizing nuclear and missile programs, we will continue to seek serious and sustained dialogue, with the goal of complet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and addressing its ongoing human-rights violations, and improving the lives and livelihoods of the North Korean people.)

  

또 “이와 동시에, 북한의 도발에 대응하기 위해 확장억제와 한국 및 일본과의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특히 북한의 도발에 대해선 “미국과 동맹국들에 대한 어떠한 공격도 억제하고, 필요시 굴복시키기 위한 준비를 갖추는 것과 함께 역내 핵확산 방지 노력 역시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At the same time, we are strengthening extended deterrence and coordination with the ROK and Japan to respond to DPRK provocations, remaining prepared to deter—and, if necessary, defeat—any aggression to the United States and our allies, while bolstering counter-proliferation efforts throughout the region.)

  

한편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11일 정례기자설명회에서 북한에 대한 조 바이든 정부의 계속된 대화 제안에도 북한 측에서 아무런 반응이 없었다는 것이 맞느냐는 질문에 반응이 없었던 게 맞다고 답했습니다.

  

아울러 사키 대변인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퇴임 후에도 김정은 총비서와 계속 연락한다고 주변에 말해왔다는 최근 보도에 대해서는 “지금 미국의 대통령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아니라 바이든 대통령이며, 미국을 대표해 외교를 수행하는 것 또한 마찬가지라고 답했습니다. (“The former president Trump is not the president, and president Biden is the president, and he is the one who conducts diplomacy on behalf of the United States.”)

  

기자 한덕인, 에디터 양성원, 웹팀 김상일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