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무부 “북인권결의안, 구금된 북 주민들 주목해야”

워싱턴-지정은 jij@rfa.org
2022.09.22
Share on WhatsApp
Share on WhatsApp
국무부 “북인권결의안, 구금된 북 주민들 주목해야” 통일전망대에서 한 관광객이 북한 정치범수용소 수감자들에 관한 텔레비젼 보도를 시청하고 있다.
/AP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21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올해 유엔총회에 제출될 북한인권결의안이 “북한 내 소외된 사람들 특히 구금된 사람들에게 인도적 지원이 전달되도록 악화되는 (인권상황에 초점을 맞추기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대변인은 또 북한인권결의안이 북한의 초국가적 억압 행위의 문제도 다루길 바란다고 전했습니다. (We hope this years resolution will focus on the worsening situation in the DPRK, ensuring that humanitarian aid reaches marginalized populations particularly those in detention, and address DPRK acts of transnational repression.)

 

국무부 대변인은 유럽연합(EU)의 주도로 올해 유엔총회에 제출되는 북한인권결의안에 대한 자유아시아방송(RFA) 논평 요청에 이같이 말했습니다.

 

대변인은 또 올해 미국의 북한인권결의안 공동제안국 참여 의사에 대한 질의에 “우리는 과거 결의안에 공동제안국으로 참여했고 결의안은 컨센서스(전원동의)로 채택된다”며 구체적인 답변은 피했습니다. (We have co-sponsored this resolution in the past and it is adopted by consensus.)

 

앞서 유럽연합의 피터 스타노 대변인은 지난 16일 자유아시아방송(RFA) “유럽연합 회원국들이 현재 결의안 내용을 내부적으로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의 반인권범죄를 규탄하고 개선 조처를 촉구하는 북한인권결의안은 오는 11 77차 유엔총회 제3위원회를 통과하면 12월 유엔총회 본회의에서 채택 여부가 최종 결정될 예정입니다.

 

기자 지정은, 에디터 양성원, 웹팀 김상일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