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무부, ‘종교자유 특별우려국’으로 북한 재지정

워싱턴-서재덕 seoj@rfa.org
2021/11/17 15:50:00 US/Eastern
Share on WhatsApp
Share on WhatsApp
국무부, ‘종교자유 특별우려국’으로 북한 재지정 지난 2015년 12월 임현수 목사가 북한 법정에서 재판을 받고 있는 모습.
/REUTERS

미 국무부가 북한을 20년 연속 ‘종교자유 특별우려국’(Countries of Particular Concern)으로 지정했습니다.

국무부는 17일 토니 블링컨 장관 명의의 성명을 통해 북한을 ‘종교자유 특별우려국’으로 재지정했습니다.

성명에 따르면 종교자유 특별 우려국으로 지정된 국가는 북한을 포함해 중국, 러시아, 이란, 버마(미얀마), 에리트레아, 파키스탄, 사우디아라비아, 타지키스탄, 투르크메니스탄 등 총 10개국입니다.

지난해에 비하면 러시아가 추가되고 나이지리아가 빠졌습니다.

해당 국가들은 체계적이고 지독하게, 또 지속적으로 종교적 자유를 침해하고 있다는 설명입니다.

특히, 블링컨 장관은 성명에서 너무 많은 곳에서 단지 믿음에 따라 살아가려 한다는 이유로 정부에 의한 괴롭힘과 체포, 위협, 투옥, 살해 행위가 벌어지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미국은 모든 나라에서 종교나 신념의 자유를 옹호하겠다는 약속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모든 정부에 종교의 자유와 관련된 법과 시행상의 결점을 개선하도록 압박하고 종교자유 침해에 책임있는 자들을 처벌할 것을 지속적으로 촉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국무부 장관은 지난 1998년 미국 연방 의회가 제정한 국제종교자유법에 따라 종교자유 특별우려국과 특별 감시목록 등을 지정해오고 있습니다.

앞서, 국무부는 지난 5월에도 ‘2020 국제종교자유 보고서’(2020 International Religious Freedom Report)를 발표하면서 종교활동에 대한 북한 당국의 가혹한 박해가 이어지고 있다고 지적한 바 있습니다.

기자 서재덕, 에디터 양성원, 웹팀 김상일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COMMENTS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