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불법손전화 단속 대폭 강화…김정은 신변이상설 때문?

서울-이명철 xallsl@rfa.org
2020-04-27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평양에서 한 시민이 휴대전화를 보며 출근하고 있다.
평양에서 한 시민이 휴대전화를 보며 출근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앵커: 북한당국이 이달 중순경 부터 불법 손전화 사용자에 대한 강력한 단속을 펴고 있다는 소식입니다. 사법당국에서는 불법전화를 사용하다 적발될 경우, 반국가 행위로 정치범수용소에 수감될 수 있다며 겁을 주고 있다고 현지소식통들은 전했습니다.

북한 내부소식 이명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함경북도의 한 주민소식통은 26일 “지난 주말 한국과 전화 연계를 해주며 돈을 벌던 전화브로커가 보위부 단속에 걸려 취조를 받다가 온데간데 없이 사라져 가족들이 불안해하고 있다”면서 ”불법 손전화에 대한 단속과 처벌 강도가 이전 보다 훨씬 세졌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밝혔습니다.

소식통은 “지난 주말 부터 최고존엄의 안위에 관한 소문이 국경지역을 중심으로 퍼지기 시작하더니 불법손전화 브로커들이 시범꿰미에 걸려 보위부에 끌려가고 있다”면서 “중국손전화를 통해 내부 실상이 담긴 사진과 선전자료들이 외부에 유출되는 사례가 계속되자 사법당국에 비상이 걸렸다”고 언급했습니다.

소식통은”이번에 보위부에 체포된 브로커는 주로 한국과 전화연계를 해주던 사람으로 중국의 사회연결망을 통해 최고 존엄의 신변 이상설을 다룬 외부 기사를 전달받은 사실이 발각되어 보위부에 끌려간 뒤 소리없이 사라져 가족들도 그 행방을 모른다”면서 “이 전화브로커는 그동안 여러 차례 단속되었지만 뇌물을 고이고 풀려났는데 이번에는 뇌물을 주어도 통하지 않고 끌려간지 며칠만에 행방불명 되어 주민들이 공포감에 사로잡혀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소식통은 ”최고 존엄의 건강이상설이 국경지역에 번지기 시작하면서 보안당국에서는 불법 휴대전화 통화를 통해 이 같은 정보가 내부에 전달되었다고 판단해 갑작스럽게 강력한 불법 전화 단속을 펴고 있다”면서 “사법당국에서는 또 매일같이 국경지역 주민들을 대상으로 강연회를 조직하여 주민교양사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관련 양강도의 한 주민 소식통은 같은 날 ”요즘 날마다 조직되는 주민강연회에서는 ‘돈에 눈이 어두워 불법손전화로 남조선과 연계해 국가내부비밀을 누설하는 자는 추호의 용서도 받지 못한다’고 경고하고 있다”면서 “단속되는 자는 국가반역죄로 관리소(정치범수용소)에 수감되는 처벌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엄포를 놓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소식통은 ”중국손전화에 대한 단속과 처벌이 강화된데다 단속될 경우 뇌물도 통하지 않게 되자 전화브로커들이 모두 활동을 중지하고 숨어들었다”면서 ”중국 대방과 불법손전화로 소통하며 소규모 나마 밀수를 재개하려던 밀수꾼들도 활동을 중단한 채 숨을 죽이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소식통은 ”당국에서 코로나 여파로 굳게 닫았던 국경을 제한적으로나마 열어줘 장사꾼들의 숨통이 트이는 듯 했으나 중국 손전화 단속이 강화되어 밀수꾼들과 중국대방과의 소통 수단이 사라졌다”면서 “밀무역 중단으로 물가는 오르고 생계 곤란을 겪는 주민들이 점점 많아지고 있어 제2의 고난의 행군이 오는 게 아니냐는 걱정이 또 다시 고개를 들고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