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군관신분 위장해 사기행각 벌인 남성 체포

서울-손혜민 xallsl@rfa.org
2020-10-05
Share
border_guard-620.jpg 북한 신의주 국경 부근에서 군인이 경계 근무를 하고 있다.
AP Photo/Eugene Hoshiko

앵커: 북한에서 전도유망한 군관신분으로 위장해 다수의 여성들을 상대로 사기행각을 벌이던 30대 남성이 체포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 사법당국은 가짜군관 행세를 하며 사기행각을 벌여 최고사령관의 권위를 훼손한 죄로 이 남성을 조사하고 있다고 현지 소식통들이 밝혔습니다.

북한 내부 소식 손혜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평안남도의 한 주민 소식통은 4일 “며칠 전 덕천식료공장에서 일하고 있는 20대 처녀와 결혼을 약속하고 약혼식까지 올린 한 군관이 사법기관에 붙잡혔다”면서 “앞날이 창창한 군관이라며 이 여성과 결혼식을 올리려던 이 남성은 군관신분을 위장한 무직자로서 사기결혼을 하려다 발각된 것”이라고 자유아시아방송에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올해 32세의 이 남성은 지난 몇 년 동안 인민군 포병부대 중대장신분을 사칭하며 황해남도와 평안남도의 여러 지역을 나다니며 돈벌이가 좋은 여성들을 골라 접근해 결혼을 미끼로 사기행각을 벌여왔다”고 설명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지금까지 이 가짜 군관이 혼인을 빙자해 약혼이나 성관계를 가진 여성은 아홉 명에 달하며, 결혼을 약속한 여성들로부터 현금과 물품을 뜯어냈다”면서 “약혼녀나 그 부모들조차 가짜군관의 신분을 의심하지 않고 귀중품과 현금을 제공한 이유는 이 남성이 가짜 중대장 신분증을 갖고 있었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하지만 군관복장을 비롯한 중위견장과 신분증은 모두 이 남성이 직접 만든 것이라는 사실이 조사과정에서 밝혀져 결혼을 약속했던 여성들과 주민들에게 충격을 주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관련 평안남도의 또 다른 소식통은 5일 “군관신분으로 위장해 다수의 여성들에게 접근한 다음 결혼을 미끼로 현금과 귀중품을 갈취한 뒤, 잠적하는 수법으로 여성들을 울리던 한 남성이 사법기관에 붙잡혀 조사를 받고 있다”면서 “군관에게 돈을 뜯긴 여성들이 해당 군부대를 찾아가 항의했지만 그런 군관이 없다는 사실을 알게 되면서 사법기관에 신고해 이 남성이 체포됐다”고 지적했습니다.

소식통은 “그런데 사법당국은 가짜 군관 신분증으로 여러 명의 여성을 상대로 사기행각을 벌린 이 남성을 사기죄로 다스리는 것이 아니라 군관신분을 사칭해 인민군대의 위신을 떨어뜨리고 최고사령관(김정은)의 권위를 훼손시켰다는 죄목으로 엄중히 조사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이에 피해자의 가족들은 사법기관을 찾아가 군관신분을 위장한 남성으로부터 정신적 타격과 물질적 손해를 보았으니 사기죄로 처벌하고 범인으로 부터 손해배상도 받을 수 있게 해달라고 요구하고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소식통은 그러면서 “하지만 사법당국에서는 해당 여성들이 가짜 군관에게 속아 약혼한 것은 탐욕 때문이며, 가짜 군관에게 돈과 물품을 준 것은 자발적인 행동이기 때문에 법적으로 손해배상조건이 되지 않는다고 주장하고 있다”면서 “이에 주민들은 인민군과 최고사령관의 명예만 중요하고 여성들이 받은 상처는 하찮은 것이냐며 여성인권을 부정하는 당국의 행태에 불만을 쏟아내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