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재미교포 연고자 동향 실시간 감시 강화

서울-손혜민 xallsl@rfa.org
2020-10-12
Share
us_accepted_refugee-620.jpg 사진은 2006년 5월 난민 자격으로 미국에 들어온 탈북자 6명이 워싱턴 DC를 방문한 모습.
Photo: RFA

앵커: 요즘 북한당국이 재미교포 이산가족과 미국에 정착한 탈북자 가족의 동향과 동선을 실시간으로 감시, 통제하고 있다는 소식입니다. 당국의 허락없이 미국에 있는 가족이나 친척과 통화하거나 미국에서 송금한 달러를 받을 경우 내부정보 누설 혐의로 처벌 받을 수 있다고 현지 소식통들이 밝혔습니다.

북한 내부 소식 손혜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평양의 지인과 자주 전화로 연락하고 있다는 평안북도의 한 주민 소식통은 9이달 들어 평양에 살고 있는 미국연고자(재미교포의 이산가족)에 지역 담당 보위부지도원이 두번이나 찾아왔다는 말을 지인으로 부터 들었다면서 보위부가 방문한 집에는 두 아들이 미국에 정착해 살고 있는 70대 노모와 그 가족이 살고 있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미국 연고자의 집을 방문한 보위지도원은 재미교포 이산가족 1세대인 노모에게 아픈 데는 없는지 등을 물어보면서 생활형편을 돌봐주는 듯했다면서 하지만 미국에 있는 친척들로부터 연락이 없는지 물어보면서 집안 구석구석을 날카로운 시선으로 둘러보아 가족들은 긴장과 공포로 마음을 졸였다고 설명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평양시의 또 다른 재미교포 이산가족의 거주지에도 보위부사람이 찾아와 미국에 살고 있는 친척과 전화통화를 하고 싶으면 보위부가 나서서 국제전화를 연결해주겠다며 인심을 베풀 듯이 말했다면서 보위부가 갑자기 미국 연고자들의 집을 방문해 미국친척과 전화를 연결해주겠다며 친철하게 말했지만, 미국연고자의 가족들은 앞에서는 웃으며 뒤에서 사람을 잡는 보위부의 속내를 잘 알고 있기에 보위부의 제안을 거절하였다고 말했습니다.

소식통은 그러면서 요즘 보위부가 재미교포 이산가족들에게 특별한 관심을 보이는 것은 미국연고자와 그 가족들의 동선과 국내 손전화 통화 내용을 24시간 감청하면서 동향을 요해하라는 중앙의 지시가 있었기 때문이라는 사실을 보위부간부로부터 전해 들었다면서 미국 연고자 가족들이 당국의 승인없이 국제전화로 미국과 전화 통화할 경우 평양내부 정세를 미국에 전달했다는 간첩 혐의를 받을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관련 평안북도의 또 다른 소식통은 11평안북도의 여러 지역에 미국에 정착한 탈북자 가족들이 살고 있는 데, 이달부터 이들은 타 지역으로 이동하려면 인민반장을 통해 보위부에 보고하는 체계가 세워졌다면서 미국에 정착한 가족으로부터 불법 송금을 받거나 통화하다 적발될 경우 미국간첩으로 몰릴 수 있어 긴장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소식통은 현재 지역 담당보위지도원들은 담당지역에 살고 있는 미국에 정착한 탈북자 가족들의 손전화번호를 자기 손전화에 저장해 놓고 수시로 이들에게 전화해 어디에서 무엇을 하고 있는지 동선을 확인하고 사생활까지도 보고하도록 통제하고 있어 일부 탈북자 가족들은 보위지도원에 항의하기도 한다고 언급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지금까지 보위부는 미국에 정착한 탈북자 가족들에게는 남조선에 정착한 탈북자의 가족보다 비교적 관대하게 대해주었다면서 그런데 요즘들어 조미관계가 불안해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미국에 정착한 탈북자 가족들의 동향과 동선에 예민한 촉각을 세우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