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신종 코로나에 ‘우한’ 표현 자제” 이어 WHO 명칭 결정 신속보도

서울-홍승욱 hongs@rfa.org
2020-02-13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김형훈 북한 보건성 부상은 12일 조선중앙TV 인터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효과적으로 차단하려면 국경에서부터 입국자를 격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형훈 북한 보건성 부상은 12일 조선중앙TV 인터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효과적으로 차단하려면 국경에서부터 입국자를 격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연합뉴스

앵커: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공식 명칭이 확정된 사실을 약 하루 만에 신속히 보도한 것과 관련해 한국 내에선 중국과의 관계를 염두에 둔 조치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홍승욱 기자가 보도합니다.

현지시간으로 11일 WHO, 즉 세계보건기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공식 명칭을 ‘COVID-19’로 확정했습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현지시간 11일): 우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한 새 이름을 ‘COVID-19’로 정했습니다.

그리고 한국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북한 관영매체는 ‘COVID-19’ 명칭 확정 발표로부터 하루 정도가 지난 13일 이 소식을 전했습니다.

북한 매체의 특성을 고려하면 일반적인 경우보다 신속한 보도였다는 평가입니다.

앞서 북한은 지난 1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명칭에 ‘중국 우한’이라는 지명 사용을 자제하라는 WHO의 권고를 강조한 바 있습니다.

신종 전염병에 대해 중국 지명이 들어가는 명칭 사용을 자제함으로써 북중 관계를 껄끄럽게 하지 않으려는 의도로 풀이됩니다.

WHO의 명칭 확정 소식을 이례적으로 빨리 보도한 이번 조치도 그 연장선상에 있다는 분석입니다.

김용현 동국대 교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한 북한의 대응이 매우 신속하게 이뤄지고 있고, 그 과정에서도 중국을 의식하는 차원에서 북한의 여러 판단들이 나오고 있다고 봐야 할 것입니다.

이런 가운데 한국 언론들은 북한 관영매체를 인용해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을 위한 격리기간을 30일로 연장하기로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북한 당국은 당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병 이후 중국 등을 경유해 입국한 내·외국인 대상 격리기간을 15일로 설정했던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번 조치로 이 격리기간이 두 배로 늘어난 겁니다.

이는 최근 중국에서 14일 정도로 알려져 있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잠복기를 최대 24일까지로 봐야 한다는 내용의 논문이 발표되는 등 잠복기와 관련한 논란이 일자 이에 대응하려는 것이라는 분석입니다.

북한에서 청진의학대학을 졸업한 최정훈 고려대 공공정책연구소 연구교수는 의료 환경이 열악한 북한으로서는 격리기간을 최대한 늘려 잡는 것이 질병에 대응하는 최선의 방법일 것이라고 진단했습니다.

최정훈 고려대 공공정책연구소 연구교수: 잠복기를 14일로 정한 것은 기존 사례를 참고한 것일 뿐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해 아직 정확히 아는 것은 아니거든요. 그러니 북한으로서는 잠복기를 좀 더 여유를 둬서 잡는 것이 최선일 것입니다.

최 교수는 또 북한 당국이 밝히지는 않았지만 북한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발생했을 가능성이 있다며 이에 대응하는 차원으로 격리기간을 늘렸을 수도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