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실효성 있는 코로나방역대책 없어”

서울-김지은 xallsl@rfa.org
2020-09-17
Share
corona_nk.jpg 코로나 바이러스 방역대책을 논의하는 북한 간부들과 방역원들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앵커: 북한당국의 신형코로나 방역은 형식적이며 실질적 방역대책은 거의 없다는 주장이 제기되었습니다. 코로나 대비 국가비상방역체계가 최대비상체제로 격상되었지만 실효성 있는 방역대책은 찾아보기 힘들다고 현지 소식통들은 밝혔습니다.

북한 내부소식 김지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양강도의 한 주민소식통은 14일 “우리(북한)나라에서 코로나비루스 환자가 발생하지 않았다는 당국의 자랑은 공허한 선전일 뿐”이라면서 “대부분의 주민들은 코로나방역체계 밖에서 전염병에 무방비로 노출되어 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양강도 삼수군의 경우 코로나사태가 발생한지 9개월이 지났지만 방역소에서 가정방문이나 집단진료를 통해 주민들의 코로나감염 여부를 확인한 적이 한 번도 없다”면서 “지역방역소에서 가가호호 방문하여 주민들의 발열상태를 확인한다는 조선중앙텔레비죤의 보도는 터무니없는 선전에 지나지 않는다”고 증언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도시 지역에서도 해당지역 방역소에서 주민들을 찾아가 열이 나는 환자를 조사해 격리시킨다고 하지만 지역방역소가 나서는 게 아니라 주민들의 자진신고에 의존하고 있다”면서 “인민반 회의를 통해 열이 나거나 기침을 하는 주민은 자진하여 신고하라는 게 지역방역소가 내놓은 방역대책의 전부”라고 지적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하지만 방역당국에 자진해서 열이 난다고 신고하는 주민은 한 명도 없다”면서 “열이 나서 신고를 하게 되면 분명 어디도 가지 못하고 격리당할 텐데 하루 벌어서 하루를 먹고 사는 주민들이 자진신고할 이유가 있겠느냐”고 반문했습니다.

소식통은 그러면서 “방역당국의 조치란 게 기껏 코로나비루스의 전파를 막기 위해 가정에서 준수해야 할 위생 및 건강수칙을 전달한 것”이라면서 “주민들은 당국이 코로나방역을 최대비상체제로 끌어올리고 방역당국의 활동을 관영언론에서 요란스럽게 선전하는 것을 두고 대체 어느 나라 이야기인지 모르겠다며 불만을 터뜨리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 함경북도의 한 주민소식통은 같은 날 “코로나비루스에 맞서 국가방역체계를 최대비상체제로 끌어올렸다는 당국의 선전은 허울좋은 껍데기에 불과하다”면서 “도시지역의 병원들이란 게 아직도 고열이 나서 진찰받으러 온 사람에게 수은체온계를 겨드랑이에 넣어 체온을 재는 수준에 머물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청진시 청암구역과 부령구역, 송평구역, 부윤구역 등 대부분의 지역에서 실질적으로 이뤄지는 방역활동을 찾아볼 수 없다”면서 “함경북도에 도비상방역지휘부가 설치돼 있지만 인민반에서 보고하는 환자발생현황 자료를 기반으로 환자발생이 한 명도 없다는 주장을 되풀이 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중앙방역당국에서는 우리나라에는 코로나환자가 없는 것처럼 선전하고 있다”면서 “하지만 코로나전염병 발생 후 아직 한 번도 제대로 된 검사나 진찰을 못했는데 무슨 수로 코로나환자 발생여부를 판단할 수 있겠냐”고 반문했습니다.

소식통은 “당국이 코로나비루스 방역을 위해 유일하게 시행하고 있는 대책은 주민들의 이동을 차단하고 마스크를 의무적으로 쓰라는 것 뿐”이라면서 “하지만 요즘은 방역담당 간부들이 뇌물을 받고 방역검사증을 남발하고 있어 장사꾼들과 돈주들은 방역검사증을 발급 받아 다른 지역으로 이동할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