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농촌지역 거주 직장인 농장소속 농민으로 신분전환

서울-김세원 xallsl@rfa.org
2020-07-07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평양시 용성구역 화성협동농장원들이 농작물의 병해충 피해를 막기 위해 작업하고 있다.
평양시 용성구역 화성협동농장원들이 농작물의 병해충 피해를 막기 위해 작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앵커: 북한당국이 협동농장 인근에 거주하는 기관기업소 직원과 그 가족들을 농장원으로 신분을 바꾸도록 강요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노동자계급인 농장지역 거주 직장인들이 농민계급으로 신분이 바뀌게 되면서 당국의 강압적인 조취(조치)에 반발하고 있다고 소식통들이 밝혔습니다.

북한 내부 소식에 김세원기자 보도합니다.

평양시의 한 주민 소식통은 7일 ”지난 3월 초부터 6월말까지 평양시를 비롯한 전국의 협동농장지역에 거주하는 직장인들과 그 가족들이 당국의 지시로 협동농장 진출을 강요당했다”면서 “당국의 이번 조취(조치)에 의해 노동자계급에서 농민계급으로 신분이 바뀌게 된 직장인들이 당국의 처사에 반발하고 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농업성은 지난해 11월부터 전국협동농장들의 농장토지보유면적과 농장인력 상황 실태조사를 실시했다”면서 “실태조사에서는 전국의 협동농장 중 국가의 관심을 받는 소수의 농장을 제외한 농장들에는 인력이 형편없이 부족하다는 조사결과가 나와 당중앙에 보고되었다”고 언급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지난 2월 초 ‘협동농장지역 거주 주민들을 모두 농장 소속 농민으로 전환시켜 농장인력을 보충하라’는 최고존엄의 방침이 각 지방당위원회와 인민위원회에 하달 되면서 협동농장지역 직장인들은 하루 아침에 공장기업소 직장인에서 농장원으로 전락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당국에서는 지난 기간 제대군인들과 고등중학교 졸업생들에게 농촌집단진출을 강요하거나 평양과 지방의 대도시들에서 잘못을 범한 대상들과 농장출신의 직장인(가족포함)들을 농장으로 강제추방하는 방법으로 농장인력보충을 하곤 했다”면서 “당국이 단순히 농장지역에 거주한다는 이유로 직장인들에게 농장원으로 신분을 바꾸도록 강요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라고 지적했습니다

소식통은 그러면서 ”일부 해당자들은 당국의 이번 조취에 반발해 본인들은 할 수 없이 농장에 가더라도 자식들은 절대로 농장에 보낼 수 없다며 버티고 있다”면서 “도, 군당위원회와 행정위원회 군부대들과 법 기관 등 도 내의 힘있는 기관들에 뇌물을 고이고 자녀들을 해당 기관 노동자로 등록해 농장행을 막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관련 양강도의 한 주민 소식통은 같은 날 ”지난 3월 초부터 6월말까지 양강도의 혜산시와 보천군 삼수군 김정숙군 등의 노동과에서 협동농장지역에 거주하는 직장인들을 해당지역협동농장 농장원으로 직장이전수속을 진행했다”면서 “농장지역에 살고 있는 학교 교사들과 자녀들까지 협동농장소속으로 이전됐다”고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근래에 들어 도시와 농촌의 빈부격차로 많은 청년들과 주민들이 도시로 이주하면서 협동농장들의 인력부족이 심각한 실정이다”라면서 “때문에 몇 안되는 직장인들을 농장원으로 이전시키는 것으로 농장인력을 보충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한 형편”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소식통은 그러면서 ”이번 조취는 도시와 농촌의 빈부격차와 생활수준 차이를 줄이라는 중앙의 방침과도 어긋난다”면서 “일단 소속이 바뀌어 농장에 발을 붙이면 대를 이어 농사일만 해야 하는데 누가 이런 불공평한 방침을 고분고분 따르겠는가”라고 반문했습니다.

한편 이번 조치는 북한 전체 농장지역에 해당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농촌 지역에 살면서 노동자 신분을 가지고 생활하는 이들과 그 가족들이 이번 조치의 대상이 된다는 설명입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