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태풍피해 책임 물어 원산시 고위간부들 해임

서울-김세원 xallsl@rfa.org
2020-09-24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3일 태풍 '마이삭'이 남긴 폭우로 인해 잠긴 원산 시내 가로수.
3일 태풍 '마이삭'이 남긴 폭우로 인해 잠긴 원산 시내 가로수.
사진-연합뉴스

앵커: 북한당국이 태풍 9호(마이삭) 피해예방 작업을 제대로 하지 않아 수십 명의 인명피해를 냈다는 이유로 원산시와 강원도의 간부들을 처벌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원산시 시당위원장을 비롯한 고위 책임 간부들이 해임 철직되었다고 현지소식통들이 전했습니다.

북한 내부소식 김세원기자가 보도합니다.

익명을 요구한 강원도의 한 간부 소식통은 23일 “지난 3일 당중앙위원회 결정에 따라 원산시당위원장과 시인민위원회 위원장, 시안전부장 등 시안의 책임간부들이 모두 해임되었다”면서 “해임된 원산시 간부들은 시당 간부의 신분에서 노동자 신분으로 전락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밝혔습니다.

소식통은 중앙화상회의 이후 간부들에게 전달된 회의내용을 통해 이 해임소식을 알게되었다면서 “이번에 해임된 원산시의 책임간부들 중 시당위원장은 생계가 어려운 주민들을 찾아다니며 생활고를 해결해 주는 모습을 많이 보여준 품성이 좋고 자신에게는 검소한 참일군이었다”면서 “때문에 시안의 간부들과 주민들의 신망이 높았던 시당위원장이 해임되면서 모두가 아쉬워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이번에 원산시와 강원도에서 발생한 인명피해는 그 누구의 말을 잘 들었다고 해서 인적 물적 피해가 줄어들 문제가 아니었다”면서 “당국이 정말로 인명피해에 관심이 있었더라면 태풍이나 폭우에 대비하여 낡은 건물 보수작업을 비롯한 실질적 대책을 사전에 세웠어야 했을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당국은 오랜 전부터 주민들의 원성을 받을 만한 사건이나 문제가 발생하면 해당 부문 간부들을 처벌하는 방식으로 당국의 책임을 회피하곤 했다”면서 “이번 태풍과 폭우에 의한 피해 책임도 역시 해당지역 간부들에게 온전히 떠넘기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소식통은 그러면서 “이번 태풍피해로 원산시 일대에서는 시설과 건물들은 말할 것도 없고 다수의 인명피해가 발생했지만 중앙 당국은 원산시가 물에 잠겼고 소수의 인명피해만 발생한 것으로 발표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피해 지역 주민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아직도 확인되지 않은 실종자들이 많아 인명피해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와 관련 익명을 요구한 강원도의 한 주민 소식통은 같은 날 “지난 3일 원산시 시당위원장과 인민위원장을 비롯한 시안의 책임 간부들이 해임 된 것으로 알려졌다”면서 “태풍9호 피해와 관련하여 사전대책을 철저히 세우라는 최고존엄의 지시를 제대로 집행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해임된 것으로 알려졌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원산시와 강원도는 지역적 특성상 산과 바다로 둘러 싸여있어 이번 태(강)풍과 폭우를 피할 마땅한 대책을 세우기도 어렵다”면서 “중앙에서는 강원도의 이런 지리적 특성과 특징을 잘 알면서도 이번 태풍에 의한 인명피해 책임을 해당 지역 간부들에게 떠넘기기 위해 그들을 보직에서 해임시킨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소식통은 그러면서 “원산 주민들은 당국이 앞으로도 태풍 9호, 10호와 같은 피해가 발생하면 또 해당 지역간부들에 책임을 떠넘기고 해임하는 방식으로 중앙 당국의 책임을 회피할 것인가 라며 분노하고 있다”면서 “말로만 인민을 위하지 말고 보여주기식 건설과 체제유지를 위한 핵과 미사일 개발이 아닌 주민들이 피부로 느낄 수 있는 실질적인 정책 대안을 내놓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북한의 노동신문은 지난 5일 태풍9호 피해를 철저히 막을 데 대한 당의 방침 집행을 태공(소흘)하여 엄중한 인명 피해를 발생시킨 원산시와 강원도 일군(간부)들의 무책임한 태도에서 교훈을 찾기 위한 회의가 김재룡 당 부위원장 주재로 열렸다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또 노동신문은 중앙의 의도와 어긋나게 인명 피해를 발생시킨 원산시 안의 당, 행정, 안전 책임 일꾼들을 당적 행정적 법적으로 엄하게 처벌한다고 선포하면서도 그들에 대한 구체적인 처벌과 신상은 밝히지 않았다는 것이 소식통의 설명입니다.

앞서 익명을 요구한 강원도의 한 간부 소식통은 지난 9일 “지난 3일 원산시의 한 아파트가 태풍 9호(마이삭)으로 인해 통째로 붕괴되는 사고가 있었다”면서 “아파트 붕괴로 그 안에 있던 70여명의 주민이 매몰된 것으로 알려졌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밝힌 바 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