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생활고로 인한 흉악범죄 늘어

서울-이명철 xallsl@rfa.org
2021-04-29
Share
북, 생활고로 인한 흉악범죄 늘어 중국 단둥에서 바라본 압록강 건너편에서 북한 군인이 경비를 서고 있다.
AP

앵커: 북한 일부 지방에서 생활고로 인해 민심이 흉흉한 가운데 흉악범죄가 연이어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주민들이나 학생들속에서 사소한 시비 끝에 흉기를 휘두르는 범죄가 늘고 있다고 현지소식통들이 전했습니다.

북한내부 소식 이명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함경북도의 한 주민 소식통은 28”4월초 청진농업대학에 다니고 있는 대학생이 야간에 학교 인근 기업소 경비실에서 자고 있던 경비원의 손전화기를 훔쳐 나오다 발각되자 가지고 있던 칼로 심장을 찔러 사망케 하는 사건이 발생했다면서 이 사건으로 사법당국에서는 특별기동대와 규찰대를 동원해 주민들의 야간통행을 단속하는 등 통제를 강화하고 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밝혔습니다.

소식통은 ”지난 3월에도 청진시 라남구역의 한 주민이 몸이 아프다는 핑계를 대고 직장에 출근하지 않고 시외에 있는 탄광에서 돈벌이를 목적으로 근처의 친구집에서 숙식하던 중 숙식비를 내라는 친구와 시비를 벌이다 칼로 친구를 찔러 사망케 하는 사건이 발생했다면서 이처럼 사소한 다툼 끝에 흉기로 사람을 살해하거나 다치게 하는 사례가 요즘들어 늘어나고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지난 두 달 동안 사소한 말다툼으로 시작되어 살인으로 이어지는 사건이 함경북도에서만 10여건 넘게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면서 이처럼 사람들이 흉폭해진 이유는 날로 어려워지는 생활고로 인한 압박감이 일순간의 감정 폭발로 이어진 때문으로 풀이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사회안전부(경찰)에서는 수시로 특별기동대와 규찰대를 동원해 범죄예방에나서고 있지만 흉기를 휘두르는 흉악범죄는 없어지지 않고 있다면서 중앙에서는 흉기에 의한 범죄행위를 없앨 데 대한 지시문을 사법기관들에 내려 보냈으나 1년 넘게 지속되는 생활난으로 극도로 예민해진 주민들속에서 크고 작은 시비가 벌어지고 있어 강력범죄는 그치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 평안북도의 한 주민소식통은 같은 날 ”평안북도에서도 흉기에 의한 범죄가 연이어 발생해 주민들이 불안에 떨고 있다면서 지난 주에는 한 도로에서 돈 문제로 말다툼을 벌이던 남자가 지니고 있던 칼로 상대의 다리를 여러 번 찔러 중상을 입히는 사건이 발생해 요즘엔 주민들이 잘 아는 사람이라도 마주서서 대화하는 것을 두려워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소식통은 “학생들 속에서도 흉기를 휘둘러 학교친구를 살해하거나 상해를 입히는 사고들이 자주 일어나고 있어 학교당국이 긴장하고 있다면서 이달 초 평안북도 동림군에 있는 고급중학교에서 학생들끼리 말다툼을 하다 칼로 상대를 찔러 피해학생이 큰 부상을 당하는 사고가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피해학생은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지만 평생 씻지 못할 상처를 입었고 요즘 부모들이 자식을 학교에 보내는 것을 꺼리고 있다면서 학생들이 흉기로 동료학생을 찌르는 사건은 지난 시기에는 보기 어려운 사건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소식통은 “학교당국에서는 이처럼 흉기를 사용하는 학생들의 우발적 범죄를 대책하기 위해 수시로 학생들의 책가방이나 소지품 검열을 진행하고 있지만 이런 방법은 효과적인 예방책이 되지 못한다면서 어린 학생들이 이처럼 극단적인 행동을 하게된 데에는 집안의 생활고로 인해 예민해진 감정을 다스리지 못하고 순식간에 감정을 폭발하기 때문이라 사법당국이 어떤 대책을 세워도 근절시키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