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의료기관 및 교육기관에 대한 검열 착수

서울-이명철 xallsl@rfa.org
2020-12-03
Share
북, 의료기관 및 교육기관에 대한 검열 착수 사진은 북한 삼지연시 인민병원 모습.
연합뉴스

앵커: 북한당국이 최근 평양의학대학에서 제기된 문제들에 대한 대책차원에서 전국의 의료기관과 교육기관에 대한 전면적인 검열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중앙당 차원의 검열그루빠를 구성하고 대대적인 조사에 나섰다고 현지소식통들은 전했습니다

북한 내부소식 이명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함경북도의 한 소식통은 지난 달 30”12월부터 도, , 군 인민병원들과 각도 마다  있는 의학대학을 비롯한 교육기관들에 대한 대대적인 검열이 시작된다면서 이번 검열은 최고존엄의 지시에 따라 중앙당 조직지도부에서 직접 틀어쥐고 진행하는 만큼 다른 때와 달리 강도 높은 조사가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밝혔습니다.

소식통은 ”이번 검열착수의 배경에는 지난 달 당중앙위원회 정치국회의에서 거론된 평양의학대학 당위원회가 저지른 엄중한 범죄행위가 관련되어 있다면서 각 지방에 있는 병원을 비롯한 의료기관들과 의학대학 등 교육기관들에 대한 부패현상과 비사회주의 현상을 이번 기회를 통해 철저히 뿌리뽑겠다는 것이라고 언급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이번 검열과 관련해 중앙에서는 우리나라 사회주의 보건제도와 교육제도의 영상을 흐리게 하는 현상들을 철저히 극복하기 위한 당정치사업대책안이라고 설명하고 있다면서 인민병원을 비롯한 치료예방기관들과 대학, 전문학교를 비롯한 교육기관들에서는 해당 기관 당집행위원회 확대회의와 교원(종업원)모임에서 사상투쟁의 방법으로 비사회주의 현상을 없앨데 대한 회의를 진행하도록 되어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중앙의 지시를 받은 기관들에서는 치료예방사업에서 나타나고 있는 온갖 비사회주의적 현상들을 뿌리뽑고 우리나라 사회주의 제도의 우월성을 높이 발양시키기 위한 사업에 중점을 두고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검열기간은 12월말까지로 연말에는 모든 관련기관들이 검열을 마치고 총화에 들어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 평안북도의 한 소식통은 1중앙에서는 병원을 비롯한 치료예방기관들과 교육기관들에서 패배주의의 빠져 조건 타발()만 하면서 사회주의 영상을 흐리게 하는 행위들이 나오고 있다며 비판하고 있다면서 사상적으로 해이 되어 비사회주의 행위를 진행한 대상들에 대해 문제를 통보하고 엄중성 정도에 따라 당적, 법적으로 강하게 처벌할 데 대해 지시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소식통은 ”이번 검열을 통해 의료기관들이 환자들을 치료해주는 댓가로 돈이나 물품을 요구하는 행위, 의학대학을 비롯한 대학들에서 입학을 조건으로 돈과 물건을 받는 현상, 의사들의 의약품 빼돌리기 등을 모두 비당적 행위로 보고 엄중히 문제를 세워 대책 하도록 지시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소식통은 그러면서 ”하지만 이번 중앙의 검열요강을 받은 의료기관및 교육기관 간부들과 일반주민들의 입장은 확연히 엇갈리고 있다면서 이번 검열을 통해 의료기관과 교육기관의 비리행위를 적발하여 강하게 처벌하여야 한다는 주장이 있는 반면 의료기관과 교육기관에 대한 나라의 지원이 없는 가운데 주민의 치료와 교육을 전담하고 있는 기관들의 자구책을 범법행위로 다스리는 당국에 반감을 나타내는 간부들도 많다고 강조했습니다.

저희 자유아시아방송은 지난 1118일 보도를 통해 북한 당중앙위원회 정치국확대회의에서 평양의학대학 당위원회의 반당, 반사회주의 비리와 관련한 논의가 있었다는 사실을 전해드린 바 있습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