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6년 공석 북한인권특사에 줄리 터너 지명

워싱턴-서혜준 seoh@rfa.org
2023.01.23
Share on WhatsApp
Share on WhatsApp
백악관, 6년 공석 북한인권특사에 줄리 터너 지명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흑인 민권운동 지도자였던 고 마틴 루서 킹 주니어 목사 기념일을 맞은 16일 워싱턴DC에서 열린 시민단체 내셔널 액션 네트워크의 '마틴 루서 킹 데이' 조찬행사에 참가해 연설하고 있다.
/연합

앵커: 미국 조 바이든 행정부가 약 6년간 공석으로 남아있던 북한인권특사를 지명했습니다. 미국의 로버트 킹 전 북한인권특사는 매우 긍정적인 진전이라며 크게 환영했습니다. 서혜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백악관은 23일 미 국무부 인권·노동국의 줄리 터너 동아시아·태평양 담당을 대사급인 북한인권특사로 지명했다고 밝혔습니다.

 

줄리 터너 국무부 북한인권특사 지명자. /연합
줄리 터너 국무부 북한인권특사 지명자. /연합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행정부의 핵심 지도자로 지명하는 후보자들의 명단을 상원에 보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Julie Turner, Nominee for Special Envoy on North Korean Human Rights Issues, with the Rank of Ambassador.)

 

터너 지명자는 국무부 인권·노동국에서 16년을 근무하면서 북한 인권 문제를 다뤘으며 국가안보회의(NSC)에서 동남아시아 업무를 담당한 경험이 있습니다.

 

미국 의회는 지난 2004년 제정돼 지금까지 세 차례 재승인된 ‘북한인권법’을 통해 행정부의 북한인권특사 임명을 법적으로 의무화했습니다.

 

국무부 북한인권특사직은 버락 오바마 전 미 행정부 시기인 지난 2009년부터 2017년까지 재임했던 로버트 킹 특사 이후 약 6년 간 공석이었습니다.

 

북한인권특사가 마침내 지명됐다는 소식을 들은 킹 전 특사는 23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특사 시절 때부터 알고 지낸 터너 지명자는 북한 인권 문제에 대해 잘 알고 있고 경험이 풍부해 훌륭한 후보자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바이든 행정부가 북한인권특사를 지명한 것은 매우 긍정적인 진전이라며 환영했습니다.   

 

킹 전 특사: 북한 인권 문제에 집중할 고위급 인사가 생겼기 때문에 앞으로 미국 정부가 그 문제에 대해 초점을 맞춰 더 많은 관심을 두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북한인권특사 지명은) 북한 인권문제의 중요성을 더욱 부각시킵니다.

 

아울러 킹 전 특사는 앞으로 신임 미국 북한인권특사가 한국의 이신화 북한인권국제협력대사와 엘리자베스 살몬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도 매우 긍정적이고 가까운 관계를 유지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기자 서혜준 에디터 양성원, 웹팀 이경하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