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무부 “북 정보흐름 증가에 노력”

워싱턴-서혜준 seoh@rfa.org
2022.09.30
Share on WhatsApp
Share on WhatsApp
국무부 “북 정보흐름 증가에 노력”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
/AP

앵커: 미 국무부는 ‘북한자유주간’을 기념해 북한 인권상황을 우려하는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서혜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30일 북한 내 인권을 지지한다는 성명을 발표하고  “미국은 동맹국 및 우방국들과 협력해 (인권유린 관련) 책임을 강조하고 북한 안팍으로 자유로운 정보 흐름을 증대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The United States remains committed to shining a spotlight on the egregious human rights situation in the DPRK and working with allies and partners to promote accountability and increase the free flow of information into, out of, and within the DPRK.)

 

프라이스 대변인은 “북한자유주간을 되새기며 비참한 학대를 겪고 있고 스스로를 변호할 수 없는 수백만 명의 북한 주민을 대표해 계속 목소리를 내고 있는 탈북자와 인권 단체들의 용기를 인정한다”고 말했습니다. (As we reflect on North Korea Freedom Week, we recognize the courage of the North Korean defector and human rights community, which continues to speak on behalf of the millions of North Koreans suffering deplorable abuses and who are unable to advocate for themselves.)

 

그러면서 “북한 정권이 코로나를 극복했다고 선언했음에도 불구하고 국경은 봉쇄돼 있고 인도주의적 상황은 여전히 심각하다”고 평가했습니다. (Despite the regime’s announcement that it has overcome COVID-19, its borders remain sealed, and the humanitarian situation remains dire.)

 

그는 이어 “어린이를 포함한 10만 명 이상의 주민들이 북한의 대규모 수용소에 억류돼 있는 반면, 정권은 불법적인 대량살상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지원하기 위해 국민들로부터 자원을 빼돌리고 조직적으로 강제 노동을 통해 수익을 창출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More than 100,000 individuals, including children, remain detained in the country’s vast network of prison camps, while the regime diverts resources from the people and systematically uses forced labor to generate revenue in support of its unlawful weapons of mass destruction and ballistic missile programs.)

 

또 “다수의 탈북민들은 여전히 학대에 취약하고 초국가적인 탄압을 받는다”며 “우리는 여전히 북한 망명 신청자들의 곤경에 대해 깊이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For those who have escaped, many remain vulnerable to abuse and are subjected to transnational repression. We remain deeply concerned about the plight of North Korean asylum seekers.)

 

아울러 “강제 송환된 북한 주민들은 대개 즉결처형, 고문, 자의적 구금, 강제 낙태 등 성차별 폭력을 당한다고 알려졌다”며 “국제 사회는 이러한 인권 유린을 저지른 이들에게 책임을 묻기 위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North Koreans who are forcibly repatriated are reportedly commonly subjected to summary execution, torture, arbitrary detention, forced abortion, and other forms of gender-based violence. The international community must act to hold accountable those responsible for these human rights abuses.)

 

앞서 성 김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는 지난 21일 한국에서 열린 한 행사에 참석해 북한의 인권 상황 악화를 여전히 깊이 우려하고 있다며 미국의 장기간 공석으로 남아있는 북한인권특사 인선을 위한 절차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성 김 특별대표: 지금 최고의 특사 후보를 발굴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여기에 여러 진척 사항이 있었기 때문에 가까운 시일 안에 발표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국무부 대변인실은 30일 북한인권특사 후보가 정해졌는지, 또 인선 절차에 진척이 있었는지 묻는 자유아시아방송(RFA) 질의에 조 바이든 미 행정부는 인권을 외교 정책의 중심에 두는 데 전념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The Biden-Harris Administration is committed to placing human rights at the center of our foreign policy.)

 

그러면서 “우리는 국제사회와 지속적으로 협력해 이 문제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학대 및 인권침해를 강조하며, 독립적인 정보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고, 북한 인권에 대한  존중을 촉진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We continue to work with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o raise awareness, highlight abuses and violations, increase access to independent information, and promote respect for human rights in the DPRK.)

 

아울러 “미국은 수십 년 동안 북한 주민의 인권과 존엄성에 대한 존중을 증진시키기 위한 노력을 지지해 왔으며 북한인권특사 임명 조치를 포함해 북한 정권의 끔찍한 인권 기록에 대한 책임을 계속해서 물을 것이라고 확인했습니다. (For decades the United States has championed efforts to improve respect for the human rights and dignity of North Koreans and will continue to promote accountability for the DPRK government for its egregious human rights record, including through the appointment of the Special Envoy for North Korean Human Rights.)

 

기자 서혜준, 에디터 양성원, 웹팀 이경하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