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건 “싱가포르합의 동시·병행적 진전 위해 북과 논의할 준비돼”

서울-홍승욱 hongs@rfa.org
2019-06-28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스티브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스티브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앵커: 한국을 방문중인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6·12 싱가포르 공동성명의 동시적이고 병행적인 진전을 위해 북한과 논의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홍승욱 기자가 보도합니다.

28일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는 먼저 외교부 청사를 방문했습니다.

이도훈 한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을 만나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를 가진 것입니다.

한국 외교부에 따르면 비건 대표는 이 자리에서 “6·12 싱가포르 공동성명을 동시적, 병행적으로 진전시키기 위해 북한과 건설적인 논의를 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이번 한미 정상회담이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한 중요한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비건 대표는 지난 19일 워싱턴에서 열린 행사에서도 미북 간 비핵화 협상을 진전시키기 위한 ‘유연한 접근’ 방식을 제시한 바 있습니다.

이도훈 본부장은 비건 대표와의 면담에서 최근 미북 정상 간 친서 교환이 이뤄졌고 시진핑, 즉 습근평 중국 국가주석이 방북하는 등 긍정적인 분위기가 조성됐다고 평가했습니다.

특히 이번 한미 정상회담이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한미 양국의 의지를 재확인하고 이를 위한 긍정적 여건을 조성하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자고 말했습니다.

비건 대표와 이 본부장은 한미 정상회담에서 논의할 대북 의제를 사전 조율하는 한편 양 정상이 북한에 보낼 메시지에 어떤 내용을 담아야 할지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어 비건 대표는 한국 통일부를 방문해 김연철 장관을 만났습니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 한미 양국 정부 간에는 아주 훌륭한 협력관계가 이뤄지고 있습니다. 오늘 함께할 이야기와 앞으로 계속할 일에 대한 기대가 큽니다.

김 장관은 “다시 협상의 문을 열고 협상이 성공할 수 있도록 유연하고 창의적인 해법이 필요한 때”라며 “한미 간의 생산적인 협의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국 통일부에 따르면 비건 대표와 김 장관은 한반도 정세와 남북관계 현안 등을 논의하면서 현 시점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 정착을 위해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기라는 점에 공감했습니다.

양측은 이 자리에서 최근의 식량지원을 비롯한 대북 인도적 지원 상황 등 남북 간 현안도 논의했을 것으로 보입니다.

비건 대표는 통일부 방문에 앞서 북한에서 결핵 치료사업을 하는 민간단체인 유진벨재단 관계자를 만나 대북 인도적 지원 상황 등에 대한 의견교환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