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링컨 국무장관 지명자 “대북정책 모든 옵션 검토할 것”

워싱턴-김소영 kimso@rfa.org
2021-01-19
Share
블링컨 국무장관 지명자 “대북정책 모든 옵션 검토할 것” 상원워교위가 개최한 인준 청문회에 참석한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지명자.
/AP

앵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의 국무장관으로 지명된 토니 블링컨(Tony Blinken) 전 국무부 부장관은 대북정책과 관련해 가능한 모든 옵션, 즉 선택사안을 검토해보겠다고 밝혔습니다. 김소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블링컨 국무장관 지명자는 19일 미 상원 외교위원회가 개최한 인준 청문회에서 북한의 단계적인 비핵화 조치에 대해 제한적인 제재 완화를 제공할 수 있냐는 질문에 모든 옵션들, 즉 가능한 모든 선택사항들에 대해 검토해보겠다고 답했습니다.

그는 북한 사안과 관련해, 이전 모든 행정부에서 해결하지 못한 어려운 문제로 상황이 더욱 악화됐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대북정책에 대한 모든 접근 방법을 알아볼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블링컨 지명자: 북한이 다시 협상장으로 돌아오도록 압박을 강화하는 데 어떤 효과적인 옵션들이 있는지, 다른 가능한 외교적 계획(diplomatic initiatives)은 어떤 것이 있는지 등이 논의 대상입니다.

블링컨 지명자는 이를 위해 먼저 한국, 일본 등 중요한 동맹국들과 논의를 시작하고, 모든 가능성에 대해 대화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블링컨 지명자는 또 원활한 대북 인도주의 지원을 위해 관련 규제를 완화하는 방안도 찾아보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북한 정권과 핵 협상을 하면서도 북한 주민들에 대한 인도주의적 지원은 제대로 이뤄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블링컨 지명자: 우리는 북한과 관련해 안보 뿐 아니라 인도주의 측면도 주시할 것입니다.

블링컨 지명자는 앞서 제출한 서면 답변에서 북한 등의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주요 동맹관계를 더욱 강화하겠다는 뜻도 밝혔습니다.

한편 이날 상원 정보위원회 인준 청문회에 참석한 에이브릴 헤인스(Avril Haines) 국가정보국(DNI) 국장 지명자는 서면 답변에서 북한을 중국, 이란, 러시아와 함께 미국 안보에 위협을 가하는 국가로 지목했습니다.

헤인스 지명자는 북한의 지속적인 미사일 시험에 대한 평가를 묻는 질문에 “북한의 능력과 의도를 이해하는 것이 정보 당국의 중요한 책임”이라며 “인준된다면 북한의 지속적인 미사일 시험에 대해 정보 당국 전문가들의 최신 정보와 분석을 검토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