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무부 "중국에 특사 보낼 계획 없다"

미국 정부는 대북 제재의 협조를 구하기 위해 중국에 특사를 보내기보다는 공식적인 외교 선을 통해 협력을 이끌어 낸다는 방침이라고 미국 국무부의 관리가 밝혔습니다.
워싱턴-김진국 kimj@rfa.org
2009-06-22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헨리 키신저 전 미국 국무장관(오른쪽)이 지난해 12월 워싱턴 국제전략문제연구소(CSIS)에서 한나라당 정몽준 최고위원을 만나 대북정책을 논의하고 있다.
헨리 키신저 전 미국 국무장관(오른쪽)이 지난해 12월 워싱턴 국제전략문제연구소(CSIS)에서 한나라당 정몽준 최고위원을 만나 대북정책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김진국 기자가 보도합니다.

중국이 대북 제재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도록 미국 정부가 특사를 보내서 중국 정부를 설득할 계획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국무부의 고위관리가 22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밝혔습니다.

이 관리는 미국 정부가 헨리 키신저 전 국무장관을 특사로 보내서 대북 제재를 위해 중국 정부를 설득할 수도 있다는 키신저 전 장관 특사설에 대해서 “전혀 들어본 적 없다”고 답했습니다.

이 관리는 중국과 대화는 공식적인 외교 통로를 통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기 때문에 특사를 보낼 필요가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국무부에서 한반도 업무를 담당했던 전직 국무부 인사도 미국 정부가 키신저 전 장관을 중국에 특사로 보낼 가능성이 크지 않다고 반응했습니다.

국무부의 한국 과장을 지낸 데이비드 스트라우브 스탠퍼드대 아시아태평양문제연구소 한국학 부국장은 키신저 전 장관이 중국을 자주 왕래하지만 두 정부의 안건을 전달할 수 있는 위치는 아니라고 자유아시아방송과 한 전화통화에서 말했습니다.

스트라우브: 키신저 전 장관이 자주 중국을 왕래하는 건 사실입니다. 하지만 미국 정부가 특사 역할을 맡기지는 않을 겁니다. 중국 정부도 미국 정부에 전할 내용을 키신저 전 장관을 통해 전달하려 하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스트라우브 부국장은 두 나라 정상이 자주 대화하고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을 비롯한 미국의 정식 외교 통로를 통한 미국과 중국의 대화도 원활하기 때문에 미국 정부가 대북 특사를 고려할 가능성은 작다고 단언했습니다.

이와 함께 스트라우브 부국장은 북한의 핵 보유를 원하지 않는 중국이 유엔의 대북제재 결의에 포함된 이행 사항을 따르지 않을 명분이 없다면서 미국 정부가 중국과 꾸준히 대화하면서 협력할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스트라우브: 대북 제재에 중국이 더욱더 적극적으로 나오도록 미국과 한국, 일본 세 나라가 함께 중국을 설득해야 합니다. 장기적으로는 미국과 중국의 상호 신뢰가 커지도록 미국의 외교적인 노력이 계속되어야 합니다.


스트라우브 부국장은 다음 주 워싱턴에서 있을 미중일 대화가 미국 정부의 대북 제재를 위한 중국의 협력을 이끌 시험대라고 덧붙였습니다.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