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사이버 공격 위협국으로 북한 지목

워싱턴-김소영 kimso@rfa.org
2021-07-07
Share
일, 사이버 공격 위협국으로 북한 지목 북한의 사이버 해킹 일러스트레이션.
/RFA 그래픽

앵커: 일본 정부가 북한과 중국, 러시아를 사이버공격 위협국으로 지목했습니다. 김소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일본 정부는 7일 개최한 사이버보안 전략본부 회의에서 채택한 차기 사이버 전략 초안에서 북한을 중국, 러시아와 함께 사이버 공격 위협국이라고 밝혔습니다.

일본이 사이버 보안 관련 원안에 특정 국가를 지목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번에 채택된 사이버 전략 원안은 이르면 올 가을 각의(국무회의)에서 승인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날 회의에서 가토 가쓰노부 일본 관방장관은 “우리가 가진 모든 능력과 수단을 동원해 전 국가적으로 초기 대응에서부터 정책 대안 마련까지 통합된 방식으로 사이버 공격 대응 조치를 수행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그러면서 “일상교육을 포함해 제도와 기능을 더욱 강화하기 위한 구체적인 조치가 취해지길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번에 나온 사이버 전략 원안은 사이버 공간 방어력 강화와 외교 창구(채널)를 이용한 규탄, 실제적인 형사 기소 등을 통한 사이버 공격 대응 조치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는 또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free and open Indo-Pacific)’이란 목표 아래 사이버 안보와 관련해 미국, 호주(오스트랄리아), 인도, 동남아시아 국가들과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밖에 일본 정부는 지적 재산과 개인 정보를 보유한 일본 기업과 대학에 보안 대책 강화를 주문했습니다.

미국 정부 역시 북한을 중국, 러시아와 함께 사이버 공격에 대한 최대 위협국으로 규정하고, 대응능력을 강화하는 한편 북한 당국과 연루된 해커들에 대해 기소 조치를 내리고 있습니다.

지난 2월 미국 법무부는 전 세계 은행과 기업에서 12억 달러 이상의 현금 및 가상화폐를 훔치거나 요구한 혐의로 북한 정찰총국 소속 3명의 해커를 기소한 바 있습니다.

그 동안 북한의 암호화폐 거래소 해킹에 대해 기술적 분석을 해왔던 체이널리시스(Chainalysis)의 킴벌리 그라우어(Kimberly Grauer) 수석 연구원은 7일 자유아시아방송(RFA)과의 통화에서 북한은 금전 탈취와 세탁을 용이하게 할 수 있는 최신 기술들을 빠르게 개발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라우어 연구원은 특히 최근 몇년 간 경제 상황이 더욱 어려워진 북한이 금전 탈취에 대한 적발을 우려하기 보다는 최대한 신속하게 현금화 할 수 있는 사이버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라우어 연구원: 제가 관찰한 바로는 북한의 주요 관심은 감시를 피하는 것이 아니라 훔친 자금을 빠르게 현금으로 바꾸는 최선의 방법이 무엇이냐는 겁니다. 그래서 북한은 다량의 자금을 빠르게 옮기기 위해 사법 당국이 알지 못하는 새로운 기술들을 활용하고 있습니다.

한편 한국에서도 기밀 정보를 보유한 정부기관을 대상으로 한 북한의 해킹 공격 우려가 커지면서 새로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한국 제1야당 ‘국민의힘’ 소속 하태경 의원은 최근 북한이 한국원자력연구원과 한국항공우주산업(KAI) 등 방산업체를 해킹한 정황이 있다면서 북한 사이버 공격의 심각성을 고려해 대통령 직속 사이버안보청을 설치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