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연합지휘소훈련 시작

워싱턴-서혜준 seoh@rfa.org
2021-08-16
Share
한미 연합지휘소훈련 시작 한미 연합훈련 사전연습이 시작된 지난 10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험프리스 미군기지에서 헬기들이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미 연합지휘소훈련이 16일 시작됐습니다.

16일 한국 연합뉴스에 따르면 한미 양국 군 당국은 전날 야간 훈련 개시를 위해 준비를 시작해 이날부터 훈련에 돌입했습니다.

훈련은 주말을 제외한 26일까지 총 9일 진행되는데 야외 실기동 훈련 없이 컴퓨터 시뮬레이션 위주로 실시됩니다.

앞서 15일 합참은 공식 발표에서 “이번 훈련은 연례적으로 실시해 온 방어적 성격의 컴퓨터 시뮬레이션 위주의 지휘소훈련으로, 실병기동훈련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번 훈련은 코로나19 즉 코로나비루스 상황을 고려해 한미 필수 인원만 참가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코로나19 백신 접종자만 참가했습니다.

앞서 군은 돌파감염 확산 상황을 고려해 훈련에 앞서 참가자를 대상으로 유전자증폭 검사도 진행했다고 연합뉴스는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훈련 규모가 같은 코로나19 상황에서 실시한 3월 전반기 훈련 때보다 더 줄어들었다고 덧붙였습니다.

하지만 1부로 방어와 2부로 반격 등 기본 훈련 일정 틀은 통상 하던 대로 실시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이번 훈련이 시작된 시점부터 아직 북한의 별다른 입장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북한은 10일과 13일 간 ‘위기관리 참모훈련’ 개시에 맞춰 비난 담화를 내고 재개된 남북 연락통신선을 일방적으로 중단한 바 있습니다.

기자 서혜준, 에디터 이상민, 웹팀 김상일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