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북, 미국 압박 위해 동창리서 ICBM 발사 가능성”

서울-홍승욱 hongs@rfa.org
2022.01.21
Share on WhatsApp
Share on WhatsApp
국정원 “북, 미국 압박 위해 동창리서 ICBM 발사 가능성” 한국 국회 정보위 하태경 국민의힘 간사가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북한 노동당 정치국 회의 결과, 핵미사일 동향 등 국정원 보고에 대한 긴급 현안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

앵커: 한국 국가정보원은 북한이 미국을 압박하기 위해 ICBM 시험발사 등 다양한 수단을 검토하고 있을 것이라는 분석을 내놓았습니다.

서울에서 홍승욱 기자가 보도합니다.

지난 19일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가 주재한 당 정치국 회의에서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재개 가능성을 시사한 북한.

한국 국가정보원은 21일 북한이 미국을 압박하기 위해 ICBM 시험발사를 포함한 다양한 수단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한국 국회 정보위원회 야당 간사인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에 따르면 박지원 국정원장은 이날 하 의원과 김경협 정보위원장, 여당 간사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만나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북한 동향을 보고했습니다.

국정원은 이 자리에서 북한의 정치국 회의 결과와 관련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취임 1주년과 미중 대립 격화 상황에서 대북정책 전환을 압박하려는 의도가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이어 북한이 대치 국면이 장기화될 것을 염두에 두고 향후 무력시위와 담화전 등을 통해 긴장 정세를 조성하는 한편, 미국의 반응에 따라 추가적인 행동 수위를 검토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북한이 보여줄 수 있는 수단 가운데서는 동창리에서 ICBM을 발사할 가능성이 가장 크다는 분석을 내놓았습니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국정원이 분석한 결과 가장 가능성이 높은 것은 북한 동창리에서 ICBM을 발사하는 겁니다. 위성 발사를 명분으로 한 ICBM 발사 가능성이 여러 가지 압박 수단 중에서 가능성이 가장 크다는 것입니다.

다만 한국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경협 정보위원장은 국정원이 수단을 ICBM으로 단정한 것은 아니다라며 여러 가지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는 정도라고 밝혔고, 다양한 미사일을 섞어 쏘는 것과 신형 잠수함 진수 등 다양한 가능성이 함께 언급됐다고 말했습니다.

국정원은 동창리 미사일 발사대에선 아직 포착된 특이 동향이 없으며, 북한이 지난 2018년 폐기한 풍계리 핵실험장 갱도도 방치된 상태라고 보고했습니다.

또 지난해 7월 일부가 재가동되는 동향이 포착된 영변의 5메가와트(MW) 원자로는 관련 동향을 주시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국정원은 북한의 대미 압박 수단을 전술핵 및 메가톤 단위 위력의 초대형핵탄두 실험, ICBM 명중률 개선, 극초음속활공체, 고체연료 ICBM, 핵잠수함 및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등 크게 다섯 가지로 분석했는데, 이는 북한이 지난해 8차 당대회에서 발표한 국방력 발전 5개 과업에 포함된 무기들입니다.

군사 부문 외의 북한 동향도 보고됐습니다.

국정원에 따르면 북한은 체제의 건재함을 과시하기 위해 올해 김일성의 110번째 생일과 김정일의 80번째 생일 경축 분위기를 조성하고 열병식을 준비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습니다.

또 신의주와 단둥 간 북중 화물열차는 지난 16일 운행 재개 이후 매일 한 차례 20량씩 오가고 있으며, 수송 품목은 의약품과 식료품, 건축자재 등 민생 개선과 건설사업 물자로 추정됩니다.

국정원은 중국에서는 북한으로 화물이 들어오는 반면 북한 화물이 중국으로 나가지는 않는다는 보고와 함께, 열차 운행 지속 여부와 관련해서는 코로나19 확산 추이가 변수로 화물열차에 이어 북중 간 인적 교류 재개 추진 가능성도 주시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기자 홍승욱, 에디터 오중석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