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간판 ‘련락’ 표기 논란

워싱턴-이경하 rheek@rfa.org
2018-11-07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현재 공동연락사무소 1층 현관 간판의 북한식 표기인 ‘공동련락사무소’(사진 속 빨간원)라는 글자가 오른쪽 위에는 한국식 표준어 표기법에 따라적힌  ‘공동연락사무소’(사진 속 파란네모)의 글씨체 보다 비교적 크다.
현재 공동연락사무소 1층 현관 간판의 북한식 표기인 ‘공동련락사무소’(사진 속 빨간원)라는 글자가 오른쪽 위에는 한국식 표준어 표기법에 따라적힌 ‘공동연락사무소’(사진 속 파란네모)의 글씨체 보다 비교적 크다.
연합뉴스

앵커: 지난 9월 개소한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건물의 간판이 북한식 표기인 ‘련락’으로 돼 있다며 한국의 일부 누리꾼, 즉 인터넷 이용자들이 뒤늦게 논란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이경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남북 정상 간 4·27 판문점선언 합의사항으로 남북한은 시설 개보수를 거친 후 지난달 14일 남북 공동연락사무소를 개성에 개소해 운영하고 있습니다.

현재 공동연락사무소 1층 현관 간판에는 북한식 문화어 표기법에 따라 ‘공동련락사무소’라는 글자가 크게 새겨져 있습니다.

또 건물 오른쪽 위에는 한국식 표준어 표기법에 따라 ‘공동연락사무소’라 작게 적힌 간판이 붙어 있습니다.

북한은 두음법칙을 따르지 않아 ‘련락사무소’로, 남한은 ‘연락사무소’로 표기하는 것입니다.

아울러 1층 간판의 북한식 표기인 ‘공동련락사무소’의 글씨가 건물 오른쪽 위에 있는 남한식 표기인 ‘공동연락사무소’ 글씨체 보다 비교적 큽니다. (위 사진참고)

하지만 이를 두고 일부 한국 내 누리꾼은6일 인터넷 사회연결망인 페이스북에 한국이 개보수 비용을 모두 떠 맡았는데도 한국식 표기를 조그맣게 밖에 하지 못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는 공동연락사무소 개보수 비용에 한국 돈 100억원, 다시 말해 미화 약 900만 달러가 쓰여 과다 지출이었다는 논란도 있었기 때문입니다.

일부 누리꾼이6일 인터넷 사회연결망인 페이스북에서 남북 공동연락사무소에의 1층 현관 간판이 북한식 표기인 ‘공동련락사무소’로 돼 있고, 한국식 표기인 ‘공동연락사무소’가 작게 돼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일부 누리꾼이6일 인터넷 사회연결망인 페이스북에서 남북 공동연락사무소에의 1층 현관 간판이 북한식 표기인 ‘공동련락사무소’로 돼 있고, 한국식 표기인 ‘공동연락사무소’가 작게 돼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사진출처:페이스북

다른 누리꾼도 공동연락사무소를 판문점이 아니라 북한 지역에 두면서 간판까지 북한식 표기를 하는 것은 북한의 눈치를 너무 보는 게 아니냐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바로 위 사진참고)

이와 관련해 또 다른 누리꾼은 글씨 크기와 상관이 없이 한국식 표기와 북한식 표기를 병기했다는 데 남북한 화해의 의미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현재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있는 건물은 2007년 준공된 남북경제협력협의사무소(2008년 남북교류협력협의 사무소로 개편) 청사를 개보수한 곳으로, 당시에는 ‘경제협력협의사무소’라는 간판을 써 남북한 표기 논란은 없었습니다.

앞서, 한국의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북한의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은 지난 9월 14일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구성∙운영에 관한 합의서’에 서명한 바 있습니다.

하지만 이 합의서에는 건물의 간판 위치 및 표기 방식에 대한 합의 내용은 없었습니다.

공동연락사무소가 북한 지역인 개성에 있기 때문에 사무소 건물 아래쪽에 북한식 표기를 크게, 위쪽에 남한식 표기를 작게 한 것인지 또는 또다른 특별한 이유가 있는지는 현재 알려진 바가 없습니다.

현재 공동연락사무소는 남북이 공동으로 상주하는 공관으로, 남측 관리구역과 전체 건물유지 관리는 통일부가 맡도록 돼 있습니다.

이러한 논란과 관련한 입장을 묻는 자유아시아방송(RFA)의 질문에 통일부는 7일 오후까지 답변하지 않았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