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방부 “한반도 만큼 군사훈련 중요한 곳 없어”

워싱턴-이상민 lees@rfa.org
2021-01-28
Share
미 국방부 “한반도 만큼 군사훈련 중요한 곳 없어” 미국 국방부의 존 커비(John Kirby) 신임 대변인이 28일 국방부 청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AP

미국 국방부의 존 커비(John Kirby) 신임 대변인은 28일 국방부 청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한반도 만큼 군사훈련이 중요한 곳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커비 대변인은 이날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 당시 중지 혹은 축소됐던 한미연합군사훈련이 바이든 행정부에선 어떻게 되느냐는 질문에 군비태세를 유지하는데 훈련이 얼마나 중요한 지 그 가치를 알고 있다며 이같이 답했습니다. (We recognize value of training and exercise to keep forces ready and no places is that more important than on the Korean Peninsula.)

그러면서 지난 2년동안 북한과의 외교협상을 위해 일부 한미 군사훈련의 성격이 바뀌고 중단되기도 했지만 군비태세가 손상되지 않는 수준에서 훈련이 계속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은 한미 군비태세가 유지되록 하는데 헌신하고 있다며 미 합참의장 및 주한미군 사령관과 함께 이를 분명히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커비 대변인은 이어 북한의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에 대한 질문에 특정 무기체계에 대한 평가는 하지 않겠다며 다만, 군사력을 강화시키려는 북한의 의도를 확실히 알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I just say we are certainly mindful of Pyongyang desire to advance military capabilities.)

그는 북한의 군사능력이 어떤 목적으로 계획된 것인지 정확히 알고 있다며 한반도에 필요한 군비태세가 계속 유지되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We know exactly what those military capabilities are designed to do and we're going to continue to make sure that we have the Readiness posture we need on Korean Peninsula.)

앞서 한국의 서욱 국방부 장관은 지난 27일 한국 국방부 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올 전반기에 실시될 한미연합 지휘소연습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3월 초로 예상되는 전반기 한미연합훈련은 실제 기동훈련이 아니라 컴퓨터 모의훈련으로 진행되는 방어적이고 연례적인 연습이라며 한미연합군사령부와 긴밀하게 협의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